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보도/성명

[성명서]

방문간호사인 노조 간부를 불법 사찰한 창원시는 오리발을 거두고 공개 사과하라!

 

 

창원시가 방문간호사인 여성 노조 간부를 미행하다가 발각이 되자 감찰활동이라고 하고 있다.

 

창원시 남자 공무원 3명이 렌트카를 이용하여 취약계층 방문간호를 하는 일반노조 창원공무직지회 지회장을 1시간 30분에 걸쳐 미행하고 경찰이 오자 달아나 버렸다.

 

그것도 창원시와 2016년 임금 교섭을 하고 있는 가운데 방문간호서비스를 하고 있는 노조 간부를 사찰한 것은 명백하게 노동인권을 유린한 것이다.

 

또한 혼자서 사회 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하여 건강관리를 하는 여성 방문간호사를 불법 사찰한 것은 명백하게 인간의 존엄성을 유린한 것이며, 여성인권 침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창원시는 공무 수행이라고, 감찰이라고 그럴듯하게 꾸며대고 있다. 창원시의 불법 사찰로 인하여 심한 공포와 불안, 급성스트레스로 4주 진단을 받은 노동자에게 또다시 가해를 하는 창원시에다 여성의 인권을 이야기하는 것은 우스꽝스러울 뿐이다.

 

정당한 공무 수행이라면 왜 신고를 받은 경찰이 오자 달아났단 말인가?

 

방문간호사가 관용차를 몰면서 주택가 골목과 아파트를 다니는 것을 몰라 계속 따라 다녔다고 하는 것은 소도 가소롭게 여기며 웃을 일이다. 어떤 일을 하는지도 모르면서 그러고도 감찰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창원시가 일반노조의 피해 당사자에 대한 공개 사과와 재발 방지, 방문간호서비스에 대한 21조 근무체계로의 변경 요구에 계속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진정 등 법적 조치와 함께 노동자들의 거센 투쟁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방문간호사인 노조 간부를 불법 사찰한 창원시는 오리발을 거두고 공개 사과하라! 빠른 시일 내에 우리의 당연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전체 시민사회와 함께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를 위해 투쟁할 것임을 밝힌다.

   

 

2016.8.19.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 [기자회견문] 여성노동자에 대한 창원시의 미행, 사찰 규탄 기자회견 향기세상 2016.08.19 3205
52 한상균위원장 중형선고에 대한 각계 규탄 성명 및 논평 향기세상 2016.07.06 3192
» <성명서>방문간호사인 노조 간부를 불법 사찰한 창원시는 오리발을 거두고 공개 사과하라! 향기세상 2016.08.19 3166
50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담화문 file 향기세상 2016.07.07 3162
49 [논평] 홍준표 지사, 부끄러운 낯짝을 계속 들고 다니려나? 향기세상 2016.09.13 3132
48 [보도자료]간접고용노동자 권리보장쟁취 공동투쟁선포 기자회견 향기세상 2016.09.13 3120
47 [펌] [사설]창원시의 빗나간 감찰활동 _ 경남도민일보 사설 향기세상 2016.08.22 3088
46 [보도자료] 한상균위원장 사퇴철회 관련 향기세상 2016.09.13 3077
45 환경미화원 산업재해 근본적 해결을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243개 시장·군수·구청장 고발! 산재발생 온상 민간위탁 폐지와 정규직 전환! 노조배제 노동부, 행안부, 환경부 규탄 기자회견 file 향기세상 2018.02.22 2869
44 [기자회견문] 창원시는 방문교육지도사를 즉시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file 향기세상 2018.10.15 1506
43 [기자회견문] 경상남도는 『전환 공무직 노동자들에 대한 임금차별』과 『최저임금 회피 꼼수 상여금 쪼개기』를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향기세상 2018.06.25 1238
42 (기자회견문) 경상남도를 비롯한 일선 시/군은 기간제 노동자들에 대해 제대로된 정규직화 실시하고, 전환 공무직에 대한 임금차별을 철폐하라. 향기세상 2018.04.19 1127
41 (성명서) 창원시 수도검침원 조합원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드리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투쟁을 더욱 힘있게 펼쳐 고인의 뜻을 받들겠습니다. 향기세상 2018.03.27 964
40 최저임금은 죄가 없다. 대학은 핑계 대지 말고 임원감축을 멈추고, 정부는 <용역근로자 근로조건 보호지침>을 모든 대학으로 확대 적용하라! 향기세상 2018.02.22 893
39 (기자회견문) 사천시는 청소 업무 민간위탁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향기세상 2018.06.13 867
38 (기자회견문) 시민혈세 낭비하는 지방자치단체 민간위탁제도 폐지하고, 즉각 직접 고용하라. 향기세상 2018.05.16 865
37 [민중의 소리 사설] 한상균 8년 구형, 경찰에서 검찰로 옮겨간 공안 드라이브 향기세상 2016.06.15 621
36 [한상균위원장 5년중형선고 관련 김종훈, 윤종오의원 공동논평]한상균 위원장 아닌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결박한 판결 향기세상 2016.07.06 574
35 [한상균 위원장 5년 중형선고 규탄 기자회견문] 권력에 굴복한 공안판결 중형선고 규탄한다 향기세상 2016.07.06 565
34 【최저임금위원회 제8차 전원회의 결과 브리핑】 향기세상 2016.07.06 561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