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보도/성명

보도자료

원청사용자 책임강화! 노조할 권리 보장! 티브로드 해고자복직!

간접고용노동자 권리보장쟁취! 공동투쟁선포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20대 국회는 들어라! 죽어가는 하청노동자들의 절규를!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향해, 멈추지 않고 끈질기게 함께 싸울 것이다!

- 원청사용자책임 인정, 간접고용 비정규직 권리보장 입법쟁취 투쟁을 선포하며 -

 

올해에만도 언론에 오르내리는 수많은 하청비정규직 노동자의 죽음을 보았다.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다 열차에 치여 사망한 19살 청년비정규직노동자도, 에어컨을 수리하다 떨어져 사망한 A/S 기사도, 건설현장의 붕괴사고로, 정화조를 청소하다 질식사한 노동자도, 배를 건조하다 사망한 노동자도 모두 하청 비정규직이였다. 셀 수 없는 죽음들은 계속되고 있다. 파견노동자는 메탄올에 중독되어 실명이 되었다. 그러나 책임지는 사람은 없다. 업체가 바뀔 때마다 집단해고 되고, 구조조정의 이름으로 수천 명의 하청노동자가 해고되고 있다. 대한민국 전역이 비상사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반복되는 죽음 앞에, 성추행에 견디다 못해, 폭언과 폭행을 참을 수 없어, 일상적 해고의 위협에 몸서리쳐지는 고통을 겪고, 일하다 다쳐도 제대로 치료조차 받지 못하는 말도 안 되는 현실 앞에 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노동조합으로 모였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보자는 기본적인 요구를 걸고 나섰다. 그러나 현실은 어떠한가! 대법원의 정규직 판결은 종이쪼가리일 뿐. 진짜사장인 대기업과 원청 사용자는 정부와 자본의 비호 아래 하청업체 사장들을 앞세워 노동자들을 쥐어짜며 탄압하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하청노동자들은 천막을 치고, 단식을 하고, 온 몸으로 삼보일배를 하며 왜 우리가 거리에서 살아가고 있는지 들으라고 절규하고 있다. 지금 이 자리에도 곡기를 끊어가며 해고자 복직과 간접고용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티브로드 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있다.

 

 

비정규직 천만, 이 중 간접고용비정규직은 최소치로만 계산해도 250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 국회는 언제까지 이들을 외면할 것인가? 죽음의 외주화, 살인이나 다름없는 해고, 노조 할 권리조차 가로막고 있는 법제도의 현실. 얼마나 더 많은 죽음이 눈앞에 벌어져야 알 수 있단 말인가?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 된다. 20대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법제도개선은 간접고용노동자들의 죽음을 방지하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길이다.

 

 

민주노총 산하 간접고용하청비정규직 노조단위들은 공동의 요구를 갖고 이를 가로막는 정부와 자본에 맞서 끈질긴 투쟁을 시작할 것임을 선포한다. 모든 노동자의 권리를 위해, 모든 외주화를 철회시키고, 정부와 자본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해고와 구조조정에 맞서 싸울 것이다. 실질적인 진짜사장 원청사용자 책임을 명확히 하기 위한 투쟁으로, 노조 할 권리를 제대로 보장받고, 모든 불안정노동 철폐를 위해 법제도개선 투쟁에 적극 나설 것이다. 노동조합 가입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갈 것이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향한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16. 9. 8.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 환경미화원 산업재해 근본적 해결을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243개 시장·군수·구청장 고발! 산재발생 온상 민간위탁 폐지와 정규직 전환! 노조배제 노동부, 행안부, 환경부 규탄 기자회견 file 향기세상 2018.02.22 3437
53 [기자회견문] 여성노동자에 대한 창원시의 미행, 사찰 규탄 기자회견 향기세상 2016.08.19 3205
52 한상균위원장 중형선고에 대한 각계 규탄 성명 및 논평 향기세상 2016.07.06 3194
51 <성명서>방문간호사인 노조 간부를 불법 사찰한 창원시는 오리발을 거두고 공개 사과하라! 향기세상 2016.08.19 3168
50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담화문 file 향기세상 2016.07.07 3164
49 [논평] 홍준표 지사, 부끄러운 낯짝을 계속 들고 다니려나? 향기세상 2016.09.13 3134
» [보도자료]간접고용노동자 권리보장쟁취 공동투쟁선포 기자회견 향기세상 2016.09.13 3122
47 [펌] [사설]창원시의 빗나간 감찰활동 _ 경남도민일보 사설 향기세상 2016.08.22 3088
46 [보도자료] 한상균위원장 사퇴철회 관련 향기세상 2016.09.13 3079
45 [기자회견문] 창원시는 방문교육지도사를 즉시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file 향기세상 2018.10.15 1727
44 [기자회견문] 경상남도는 『전환 공무직 노동자들에 대한 임금차별』과 『최저임금 회피 꼼수 상여금 쪼개기』를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향기세상 2018.06.25 1457
43 (기자회견문) 경상남도를 비롯한 일선 시/군은 기간제 노동자들에 대해 제대로된 정규직화 실시하고, 전환 공무직에 대한 임금차별을 철폐하라. 향기세상 2018.04.19 1349
42 (성명서) 창원시 수도검침원 조합원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드리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투쟁을 더욱 힘있게 펼쳐 고인의 뜻을 받들겠습니다. 향기세상 2018.03.27 1189
41 최저임금은 죄가 없다. 대학은 핑계 대지 말고 임원감축을 멈추고, 정부는 <용역근로자 근로조건 보호지침>을 모든 대학으로 확대 적용하라! 향기세상 2018.02.22 1103
40 (기자회견문) 시민혈세 낭비하는 지방자치단체 민간위탁제도 폐지하고, 즉각 직접 고용하라. 향기세상 2018.05.16 1090
39 (기자회견문) 사천시는 청소 업무 민간위탁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향기세상 2018.06.13 1084
38 [민중의 소리 사설] 한상균 8년 구형, 경찰에서 검찰로 옮겨간 공안 드라이브 향기세상 2016.06.15 621
37 [한상균위원장 5년중형선고 관련 김종훈, 윤종오의원 공동논평]한상균 위원장 아닌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결박한 판결 향기세상 2016.07.06 574
36 [한상균 위원장 5년 중형선고 규탄 기자회견문] 권력에 굴복한 공안판결 중형선고 규탄한다 향기세상 2016.07.06 565
35 【최저임금위원회 제8차 전원회의 결과 브리핑】 향기세상 2016.07.06 561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