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창원시, '동의 없이' 무기계약직 복지포인트 삭감 논란

민주노총일반노조 "원천 무효" 주장 ... 창원시 "행자부 지침 따른 조치"
17.02.06 11:33l최종 업데이트 17.02.06 11:33l

    

창원시가 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의 동의 없이 '복지포인트'를 삭감하자 반발하고 있다. 민주노총(경남)일반노동조합은 6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복지포인트 원상회복을 촉구했다.

이들은 "창원시는 일방적으로 삭감한 복지포인트를 원상회복하라"며 "창원시는 노동조합 무시하는 일방통행, 불통행정을 개선하라"고 했다.

복지포인트는 공무원과 창원시의원, 무기계약직 등이 해당된다. 창원시 무기계약직은 환경미화원, 예술단원, 도로보수원, 보건소 간호사, 시·구청 구내식당 종사자, 녹지관리원 등 직군이 다양하다.

복지포인트는 공무원 등 본인(일부 가족)이 재래시장을 비롯해 카드 결제가 가능한 매장(식당)에서 물품을 구입할 수 있고, 병·의원 외래진료와 약·안경 구입 등 건강진단, 학원수강과 도서구입 등 능력발전, 여행시 숙박시설 이용과 영화연극 관람 등 여가활용, 보육․노인복지시설 이용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창원시는 지난 1월부터 1인당 400포인트씩 삭감했다.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40~70만원(년) 정도다. 창원시 복지포인트 대상자는 5000여 명으로, 창원시는 삭감으로 인해 총 30억 원(년) 가량 예산 절감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일반노조는 이번 복지포인트 삭감과 관련한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일 경우 노동자 과반수 이상이 참여하는 동의절차를 거쳐야 한다.

 민주노총(경남)일반노동조합은 6일 오전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방적으로 삭감한 복지포인트를 원상회복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경남)일반노동조합은 6일 오전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방적으로 삭감한 복지포인트를 원상회복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일반노조는 "현행 근로기준법에는 취업규칙 등을 노동자에게 불이익하게 변경할 경우에는 과반수 이상 노조가 있으며 노조와 합의하고, 노조가 없으면 전체 노동자의 동의를 구하도록 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복지포인트 삭감은 1인당 40여만원의 임금을 일방적으로 삭감한 것으로, 근로조건 불이익 변경에 해당하고, 이는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노동자 또는 노조의 동의권을 무시한 처사로, 근로기준법 위반에 해당하며 원천무효"라 했다.

또 이들은 "복지포인트를 만들 당시 취지 중 하나가 지역경제 살리기에 있었다는 점을 들지 않을 수 없다"며 "복지포인트 제도의 도입 취지는 지역 중소영세상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창원시가 조금이나마 사회적 책무를 수행하고자 만든 서민경제 활성화제도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창원시는 납득할만한 이유도 없이, 근로기준법도 어겨가며 일방적으로 복지포인트를 삭감해, 경제 한파에 얼어붙은 지역경제를 살리는 방향과는 정반대로 역행하는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유경종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장은 "경남에서 유일하게 창원시만 복지포인트를 삭감했다"며 "일방행정으로, 원상회복될 때까지 다양한 투쟁을 벌일 것"이라 밝혔다.

창원시 "행자부 지침 따라, 어기면 법령위반"

이에 대해 창원시는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해까지는 행정자치부에서 지원한도액을 별도로 정하지 않았지만, 올해부터는 재정자립도에 따라 최대한 지원할 수 있는 한도액을 명시하여 시달했고 이를 따를 수밖에 없다"며 "이를 위반시 법령위반이고, 이에 상당하는 교부세 감액조치 등을 적용받게 된다"고 했다.

창원시는 "맞춤형 복지제도는 지방공무원법, 행정자치부 지방공무원  맞춤형 복지제도 운영기준, 지방자치단체 예산편성 운영기준, 창원시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 및 시행규칙을 근거로 하여 공무원만 적용하는 것으로, 근로기준법 적용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창원시는 "2016년 단체협약에서는 '시에 소속된 무기계약직 노동자에 대하여 공무원과 동일하게 적용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이 규정에 따라 공무원과 동일하게 복지포인트를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9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원직복직 결정 왜 이행 않나?" [15] 향기세상 2017.07.17 20578
258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향기세상 2018.06.12 10230
257 "범법자 홍준표 지사는 즉각 사퇴하라" 촉구 향기세상 2016.09.13 2935
256 경남 시민들 곳곳에서 "미국 보호 위한 사드 반대" 향기세상 2016.09.13 2922
255 경남 야권 "홍준표 지사 사퇴, 정계은퇴" 촉구 향기세상 2016.09.13 2900
254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1449
253 민주노총 사회적 총파업, “오늘은 비정규직의 날, 내일은 비정규직 없는 세상”노동자 시민 등 5만 명 파업대회 향기세상 2017.07.02 1335
252 “자주없이 평화없다! 우리는 전쟁 반대하고 평화 원한다”민주노총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8.15 번국민평화행동 개최 향기세상 2017.08.16 1303
251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1278
250 "분신 조영삼 외침, 문재인정부-미국은 들어라" 향기세상 2017.09.22 1198
249 민주노총 경남본부, 새 임원 선거에 단독후보 출마 향기세상 2017.11.08 1192
» 창원시의 복지포인트 일방삭감 규탄 기자회견 진행.... [1] 향기세상 2017.02.10 1180
247 9월 진보대연합정당 건설 '시동', 전국 첫 결의대회 열려 향기세상 2017.06.22 1178
246 창원시공무직지회 투쟁 돌입!! file 향기세상 2017.06.05 1175
245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지법 앞 '38명 출입금지가처분신청 받아들이지 말라" 향기세상 2018.01.11 1174
244 통합연맹 가입 조합원 투표 압도적 가결 file 향기세상 2016.12.29 1162
243 [펌]건설노동자 "더 이상 다치지 않고 죽지 않겠다" 투쟁 돌입 향기세상 2016.06.21 1156
242 [펌] 6.15 경남본부, 백아산 '통일등반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6.06.21 1155
241 삼천포항 선원 노동자들 '끝내 웃다', 선주측과 임금 합의 향기세상 2017.07.30 1149
240 사진으로 보는 역사 100만 민중총궐기, “박근혜는 퇴진하라!”2016년 11월 12일 민중총궐기 및 3차 범국민행동 향기세상 2016.11.15 1148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