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18일 촛불은 두 배로! 25일 진국집중 ‘끝장 보자!’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2월 탄핵, 특검 연장” 50만 함성
  • 박성식
  • 승인 2017.02.11 19:11


헌법재판소 앞에서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탄핵 결정을 촉구하는 소원지를 태우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연인원 1천만 명을 훌쩍 넘은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가 2월 들어 다시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탄핵이 임박해오고 버티고 훼방하는 박근혜 세력의 간교가 극에 달했기 때문이다. 오늘 집회에서 퇴진행동을 대표해 기조발언에 나선 민주노총 김경자 부위원장은 “18일은 오늘 모인 것에 2배, 25일은 전국 촛불이 서울에 전부 모여 끝장을 보자”고 외쳤다.

오늘 15차 촛불에선 다시금 국민의 명령임을 확인하며 “2월 탄핵”과 “특검 연장”이 강조됐다. 퇴진행동은 또한 오늘 대회를 주최하기에 앞서 소위 “관제데모와 시민들의 촛불집회를 비교하지 말라”며 민주주의를 모욕하거나 마치 국민이 갈등과 혼란에 빠진 것으로 호도해선 안 된다고 했다.

시민들의 자유발언도 다시 뜨거워졌다. 서울 강동구에서 온 시민은 “내려오면 대박이고 버티면 쪽박”이라는 자유발언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그는 “박근혜는 퇴진하라, 부끄러워 못살겠다”며, “최악보다 차악 뽑는 그런 선거 집어치우고 국민 위해 제대로 투표하자”고 호소했다. 또한 한 대학생은 “우리마저 침묵한다면 따뜻한 봄 대신 덥고 짜증나는 여름이 온다”며 서로를 격려하자고도 했다.

대중가수 뜨거운 감자의 리더 김C는 “(촛불에서)거대한 힘을 느꼈고 우리도 변할 수 있다”며 공연에 나섰다. 그러나 김C는 “어쩌면 (지금은)종착역이 아니라 시작 같다”며 힘내자고 시민들을 격려하고, “결국 믿어야 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라고 말해 큰 호응을 받았다.

광화문광장 집회 후 5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은 청와대와 헌재 방향으로 행진했다. 18시부터 시작된 본 대회에 앞서서는 광장 주변 20여 곳에서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렸으며, 오늘도 전국 100여개 지역에서도 박근혜 2월 탄핵과 특검 연장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개최됐다. 25일에는 전국의 촛불이 서울로 집결할 예정이다. 촛불이 커지며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촛불 파도를 타고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 즉각 퇴진"과 “2월 탄핵”, “특검 연장” 등을 외치고 있는 촛불집회 참가자들. ⓒ 변백선 기자

올해 처음으로 가장 많이 모인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광화문광장에 70만여 명의 시민들이 운집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에 '퇴진 보름달'이 보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를 마친 후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이 헌법재판소 앞에서 무대 차량에 올라 발언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헌법재판소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즉각 탄핵과 적폐 청산, 재벌총수 처벌 등을 바라며 강강술래를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촛불집회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 변백선 기자

'비정규직, 정리해고, 노조탄압 없는 세상 만드는 ‘1박2일’ 대행진'단이 2일째 일정을 시작하며 국회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재벌총수들을 반드시 구속처벌하고, 비정규직, 정리해고 노동탄압 없는 세상, 새로운 세상으로 가는 대행진을 국회 앞에서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시작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비정규직 노동자, 정리해고, 노조탄압에 맞서 싸우는 노동자, 제 노동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이 함께 투쟁의 대행진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요구가 담긴 대나무 만장에 새끼줄을 엮어 그 줄에 소원지를 매달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성식  kctuspeech@hanmail.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9 "환경미화원, 민간위탁 아닌 직고용 하면 예산 줄어" 향기세상 2018.04.20 1
188 중형조선소 정부정책 규탄, 생존권 사수 경남도민대회... 통영 안정공단 상인회 참여 눈길 향기세상 2018.04.19 0
187 "계속된 산재 사고, '위험의 외주화' 멈춰야" 향기세상 2018.04.18 3
186 군청, 공무직 노동자 '정치활동 금지' 규정 만들려다 빼 향기세상 2018.04.18 2
185 "시·군의 기간제 노동자,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해야" 향기세상 2018.04.18 3
184 경남 1373명, 44개 단체 "남북정상회담 성공 기원 선언" 향기세상 2018.04.18 0
183 "비정규직 노동자의 벗 금보라 동지 기일 맞춰 집회" 향기세상 2018.04.18 0
182 "창원시는 모든 차별 중단,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해야" 향기세상 2018.04.18 0
181 "노동시간 단축 '근기법 개정', 노동현장 목소리 빠져" 향기세상 2018.04.18 0
180 헌법 개정, 그들만의 리그가 아닙니다! 향기세상 2018.04.18 0
179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한 걸음 더 나아가려면 향기세상 2018.04.18 0
178 동국대 이사장 직접고용 약속했지만 지킨 건 아무것도 없어 향기세상 2018.04.18 0
177 신세계이마트 두 노동자의 죽음, “정용진 부회장이 책임져라” 향기세상 2018.04.18 0
176 민주노총 5월 1일 세계노동절 ‘노동헌법’ 선언 향기세상 2018.04.18 0
175 3월 31일, 제주시청에서 4.3 민중항쟁 70주년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향기세상 2018.04.18 0
174 "최저임금 회피 꼼수, 상여금 쪼개기 반대" 향기세상 2018.04.18 0
173 사회양극화 해소, 노동적폐 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위한 3.24 전국노동자대회 향기세상 2018.04.18 0
172 STX조선 노동자 200여 명, '생존권 사수' 노숙 향기세상 2018.04.18 0
171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향기세상 2018.02.27 65
170 근로기준법 개악 여야 간사합의안 폐기하라.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향기세상 2018.02.27 15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