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18일 촛불은 두 배로! 25일 진국집중 ‘끝장 보자!’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2월 탄핵, 특검 연장” 50만 함성
  • 박성식
  • 승인 2017.02.11 19:11


헌법재판소 앞에서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탄핵 결정을 촉구하는 소원지를 태우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연인원 1천만 명을 훌쩍 넘은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가 2월 들어 다시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탄핵이 임박해오고 버티고 훼방하는 박근혜 세력의 간교가 극에 달했기 때문이다. 오늘 집회에서 퇴진행동을 대표해 기조발언에 나선 민주노총 김경자 부위원장은 “18일은 오늘 모인 것에 2배, 25일은 전국 촛불이 서울에 전부 모여 끝장을 보자”고 외쳤다.

오늘 15차 촛불에선 다시금 국민의 명령임을 확인하며 “2월 탄핵”과 “특검 연장”이 강조됐다. 퇴진행동은 또한 오늘 대회를 주최하기에 앞서 소위 “관제데모와 시민들의 촛불집회를 비교하지 말라”며 민주주의를 모욕하거나 마치 국민이 갈등과 혼란에 빠진 것으로 호도해선 안 된다고 했다.

시민들의 자유발언도 다시 뜨거워졌다. 서울 강동구에서 온 시민은 “내려오면 대박이고 버티면 쪽박”이라는 자유발언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그는 “박근혜는 퇴진하라, 부끄러워 못살겠다”며, “최악보다 차악 뽑는 그런 선거 집어치우고 국민 위해 제대로 투표하자”고 호소했다. 또한 한 대학생은 “우리마저 침묵한다면 따뜻한 봄 대신 덥고 짜증나는 여름이 온다”며 서로를 격려하자고도 했다.

대중가수 뜨거운 감자의 리더 김C는 “(촛불에서)거대한 힘을 느꼈고 우리도 변할 수 있다”며 공연에 나섰다. 그러나 김C는 “어쩌면 (지금은)종착역이 아니라 시작 같다”며 힘내자고 시민들을 격려하고, “결국 믿어야 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라고 말해 큰 호응을 받았다.

광화문광장 집회 후 5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은 청와대와 헌재 방향으로 행진했다. 18시부터 시작된 본 대회에 앞서서는 광장 주변 20여 곳에서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렸으며, 오늘도 전국 100여개 지역에서도 박근혜 2월 탄핵과 특검 연장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개최됐다. 25일에는 전국의 촛불이 서울로 집결할 예정이다. 촛불이 커지며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촛불 파도를 타고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 즉각 퇴진"과 “2월 탄핵”, “특검 연장” 등을 외치고 있는 촛불집회 참가자들. ⓒ 변백선 기자

올해 처음으로 가장 많이 모인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광화문광장에 70만여 명의 시민들이 운집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에 '퇴진 보름달'이 보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를 마친 후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이 헌법재판소 앞에서 무대 차량에 올라 발언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헌법재판소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즉각 탄핵과 적폐 청산, 재벌총수 처벌 등을 바라며 강강술래를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촛불집회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 변백선 기자

'박근혜-황교안 즉각 퇴진 15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 ⓒ 변백선 기자

'비정규직, 정리해고, 노조탄압 없는 세상 만드는 ‘1박2일’ 대행진'단이 2일째 일정을 시작하며 국회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재벌총수들을 반드시 구속처벌하고, 비정규직, 정리해고 노동탄압 없는 세상, 새로운 세상으로 가는 대행진을 국회 앞에서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시작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비정규직 노동자, 정리해고, 노조탄압에 맞서 싸우는 노동자, 제 노동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이 함께 투쟁의 대행진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요구가 담긴 대나무 만장에 새끼줄을 엮어 그 줄에 소원지를 매달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박성식  kctuspeech@hanmail.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법원, 무상급식 지키기 선언 교사들에 '선고유예' 판결 향기세상 2017.09.22 16
133 "분신 조영삼 외침, 문재인정부-미국은 들어라" 향기세상 2017.09.22 5
132 경남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작자, 유창환 작가 선정 향기세상 2017.09.22 4
131 고교 급식노동자들, "열악한 노동 환경에 폭발할 지경" 향기세상 2017.09.13 5
130 진보진영 "요즘 문재인 대통령이 낯설어 보인다" 향기세상 2017.09.13 5
129 "민족대결 위해 일본과 서슴없이 손잡겠다는 것이냐" 향기세상 2017.09.13 10
128 [모이] "새로운 세상 길을 걷자!", 울산 탈핵 퍼레이드 향기세상 2017.09.13 5
127 "진보세력 부상 막으려 윤종오 국회의원 탄압" 향기세상 2017.09.13 5
126 "국방과학연구소는 비정규직 해고 연구소인가?" 향기세상 2017.09.07 8
125 경남 진보단체 "사드 추가 배치는 촛불정신 위배" 향기세상 2017.09.07 4
124 창원우체국, 질병 앓는 집배원 강제구역변경 논란 계속 향기세상 2017.09.06 7
123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 “한국정부 ILO 협약 비준 약속, 국제사회가 기대하고 있다” 향기세상 2017.09.06 13
122 고용노동부, '부당노동행위' 한화테크윈 압수수색 향기세상 2017.09.05 5
121 민주노총-진보정당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힘 모으기로" 향기세상 2017.09.05 3
120 문 대통령-아베 총리 통화에, 진보단체 "남북대화부터" 향기세상 2017.09.05 3
119 홍준표 '불통 상징' 대형화분 철거에 도민들 "속이 다 시원" 향기세상 2017.08.25 15
118 새민중정당 경남도당 "내년 지방선거, 정면돌파" 향기세상 2017.08.25 13
117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취임 후 첫 민주노총 방문 향기세상 2017.08.25 17
116 노조파괴와 부당노동행위의 총 본산 국정원을 해체하라!해체하라 향기세상 2017.08.24 12
115 "더이상 끌려가지 않겠다" 새민중정당 창당 눈앞 향기세상 2017.08.24 6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