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마필관리사 자살 한 달 넘어, 한국·민주노총 공동대응

공공운수노조-공공연맹 결의, '마필관리사 직접고용 공동 TF팀' 구성 ... 집회 등 열어
17.06.29 18:07l최종 업데이트 17.06.29 18:07l
  
마필관리사 박경근(38)씨가 부산경남경마공원(렛츠런파크) 마굿간 옆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한 달이 넘었지만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조합원들이 '공동투쟁'을 결의했다.

29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한국노총 공공연맹과 '박경근 열사 명예회복', '마필관리사 직접 고용' 등을 내걸고 공동 투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경남경마공원노조, 렛츠런파크 서울·제주에는 한국노총 공공연맹 전국경마장마필관리사노조가 조직되어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17일 열린 결의대회에 공공연맹과 전국경마장마필관리사노조가 참석해 함께 투쟁할 것을 선포했고, 이후 두 노조·연맹은 두 차례 기획회의를 거쳐 공동대응 방향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마사회 마필관리사 직접고용 공동 TF팀'을 구성해 법률 자문과 제도개선을 위한 연구용역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공동 TF팀'에는 법률가와 연구원 등도 참여하고, 이들은 국회 토론회도 진행하기로 했다.

집회도 연다. 공공운수노조는 매주 토요일 렛츠런파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연다. 이에 더해 7월 1일과 8일에는 공공연맹이 렛츠런파크 서울·제주, 공공운수노조는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각각 집회를 연다.

공공운수노조와 공공연맹은 7월 15일 공동결의대회를 연다. 공공운수노조는 매주 금요일 전국 34개 장외지사와 렛츠런파크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공공운수노조는 "박경근 열사가 돌아가신 지 한 달이 넘었음에도 아직 장례조차 치르지 못하고 있다"며 "마사회는 마필관리사를 직접 고용할 수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내 아들이 제일 사랑하고 챙기던 마필관리사들을 봐서라도 끝까지 싸울 것'이라는 박경근 열사의 어머님 말씀처럼, 모든 책임과 권한을 가진 마사회가 직접 해결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 했다.

 한국마사회 부산경남경마공원 고 박경근 마필관리사의 사망과 관련해, 마사회는 렛츠런파크 앞에 근조펼침막을 걸어놓았다.
 한국마사회 부산경남경마공원 고 박경근 마필관리사의 사망과 관련해, 마사회는 렛츠런파크 앞에 근조펼침막을 걸어놓았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부인과 10살 쌍둥이를 둔 박경근 마필관리사는 5월 27일 새벽 부산경남경마공원 마굿간 옆에서 "X같은 마사회"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인이 돌아가시기 하루 전날 경기에서 징계사유에 해당하는 말이 앞발을 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경남경마공원은 마사회-마주-조교사-마필관리사의 단계 구조다.

공공운수노조는 '마필관리사의 마사회 직접고용',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노동탄압 중단', '박경근 조합원 명예회복과 피해보상', '조교사 갑질 금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마사회측은 '개인 마주제' 등으로 인해 마필관리사의 직접고용이 어렵다고 보고 있다.

유족들은 공공운수노조에 장례 등 모든 결정을 위임했다. 고인은 김해 한 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되어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삼천포항 선원 노동자들 '끝내 웃다', 선주측과 임금 합의 향기세상 2017.07.30 69
93 "더 이상 못 참겠다"... 선원 노동자들, 노조 출범 첫 집회 향기세상 2017.07.17 8
92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원직복직 결정 왜 이행 않나?" 향기세상 2017.07.17 38
91 "적폐청산"... 대선 이후 첫 주말 민중·시국대회 향기세상 2017.07.11 16
90 "노조도 없는 것들이"... 이 말에 노조 결성한 선원들 향기세상 2017.07.06 16
89 중노위, 거제복지관 '부당노동행위 긴급이행명령신청' 향기세상 2017.07.06 37
88 창원시립예술단 '일부 단원 공연배제' 등 두고 논란 향기세상 2017.07.06 8
87 [펌]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대정부 직접 교섭' 등 요구 결의대회 향기세상 2017.07.02 14
86 민주노총 사회적 총파업, “오늘은 비정규직의 날, 내일은 비정규직 없는 세상”노동자 시민 등 5만 명 파업대회 향기세상 2017.07.02 30
85 한라산업개발 앞 '밀양소각장 임단협 승리 결의' 향기세상 2017.07.02 7
84 30일 정점 7월8일까지 사회적총파업 주간... 향기세상 2017.06.29 6
83 "함양 시설관리공단 설립은 묻지마식 졸속행정" 향기세상 2017.06.29 8
» 마필관리사 자살 한 달 넘어, 한국·민주노총 공동대응 향기세상 2017.06.29 30
81 "아이들에게 비정규직 물려줄 수 없다" 향기세상 2017.06.29 3
80 민주노총 조합원, 독거노인 집 청소 봉사로 '구슬땀' 향기세상 2017.06.29 10
79 9월 진보대연합정당 건설 '시동', 전국 첫 결의대회 열려 향기세상 2017.06.22 39
78 김태형 소장 "사상의 자유 허용하면 나라가 흥한다" 향기세상 2017.06.22 5
77 [동영상] "지금 당장 " 최저임금 1만원 희망, 한강을 걷다.최저임금 1만원 실현 만보걷기대회 ‘만원:런’ 향기세상 2017.06.18 5
76 "6·15선언은 여전히 살아 있다, 남북관계 개선해야..." 향기세상 2017.06.15 7
75 양대노총, 최저임금위원회 복귀... 향기세상 2017.06.15 12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