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공무직 노동자를 1회용 소모품으로 여기다니?"

일반노동조합 거창군청 앞 기자회견 열어 <거창군민신문> 규탄
17.11.29 15:24l최종 업데이트 17.11.29 15:24l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이 29일 거창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거창군민신문 />에 대해 비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이 29일 거창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거창군민신문>에 대해 비난했다.
ⓒ 조용병

관련사진보기


"언론의 역할은 올바른 여론 형성을 하며 약자를 대변하는 것인데, 힘 있는 권력의 편에서 일방적인 그들의 주장만 대변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최소한의 기본인 사실에 근거한 내용을 실어야 한다. … 기간제와 공무직(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을 의도적으로 비하하고 명예훼손하지 말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이 29일 거창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거창군민신문>이 지난 20일 '망실봉 산신령'란에 실은 '공무원과 공무직'이라는 제목의 글을 문제 삼았다.

이 신문은 글에서 기간제·공무직에 대해 "거창의 내로라 하는 사람들의 청탁에 의해서 들어온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사도 제대로 못한다. 인사 때가 되면 여기저기서 압력이 들어온다"고 했다.

또 신문은 "받아가는 건 일반 공무원하고 꼭 같다. 각종 수당이니 뭐니 해서 말이다. 그들이 하는 일들을 보면 단순노무, 사무보조 등 특별히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라서 일을 잘못 하더라도 징계를 할 수 없다"고 했다.

 <거창군민신문 /> 11월 20일자 '망실봉 산신령' 일부.
 <거창군민신문> 11월 20일자 '망실봉 산신령' 일부.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거창군청 기간제공무직 등이 가입해 있는 일반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최소한의 언론의 역할도 못하는 가짜신문으로 낙인 찍히지 않고 이름답게 거창군민신문이라면, 거창군민에게 사과문과 정정보도를 하라"고 했다.

ad
이들은 "거창군 기간제·공무직(무기계약직) 노동자를 1회용 소모품과 비정상적인 집단으로 매도하는 거창군민신문을 규탄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 신문에 대해 "누구나 딱 봐도 거창군 기간제·공무직 노동자를 의도적으로 비하하고 명예훼손을 하기 위해 보도했다고 생각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명절휴가비 요구' 등과 관련해, 이들은 "우리는 공무원 대접이 아닌 노동자로서 인간다운 대접을 받기 위한 최소 요구"라 했다.

'공무원과 공무직'이란 글에 대해, 이들은 "공무원과 기간제·공무직 노동자를 적대시하게 만들고 대립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며 "공무원은 시험을 치고 들어온 '정상적인' 신분이며, 기간제·공무직 노동자들은 시험도 안 치고 들어와서 공무원인 척 보이는 '비정상적인' 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간제·공무직 노동자는 인간답게 살기 위해 어떠한 권리를 요구해서도 안 된다는 것"이라며 "공무원이 필요할 때 쓰고, 필요 없으면 버려도 되는 1회용 소모품이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거창군에서 가장 빽(?)이 센 사람들'이란 표현과 관련해, 이들은 "기간제, 공무직, 청경은 노동자라서 거창군 방침에 따라 채용하면 된다"며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할 채용을 외압과 청탁으로 부정한 인사를 했다는 것은 거창군측의 부정을 폭로하는 것인데, 거창군에 이 내용이 사실인지 물어보고 싶다"며 "사실이 아니라면, 거창군과 직원을 모두 모욕하고 있는 신문을 더 이상 거창군에 발 딛게 해서는 안 될 것"이라 했다.

일반노조는 "기간제·공무직 노동자는 발행인의 세치 혀로 우롱하고 짓밟아도 되는 1회용 소모품이 아니라, 당당하게 일해서 임금 받아 거창지역경제를 위해 소비하는 거창군민이며, 인간답게 살 권리가 있는 노동자임을 명심하라"고 했다.

일반노조는 이 신문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기로 했다. 거창군청 관계자는 "거창군민신문은 거창군과 관계가 없고, 발행인 한 사람이 만들어서 내고 있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민주노총 제9기 임원 선거, 기호1번 김명환(46.6%)-기호2번 이호동(17.6%) 결선 향기세상 2017.12.12 4
158 거제시희망복지재단, 또 '부당해고' '부당노동행위' 판결 향기세상 2017.12.02 4
157 두 번 잘렸다 '부당해고' 판결 받은 사회복지사의 바람 향기세상 2017.12.02 0
» "공무직 노동자를 1회용 소모품으로 여기다니?" 향기세상 2017.11.30 4
155 민주노총 “노동시간 근로기준법 개악은 文 대통령 노동정책 파기 선언” 향기세상 2017.11.27 14
154 '고 이민호군 사망' 지적하는 자리, 국회는 텅 비었다 향기세상 2017.11.25 8
153 민주노총 제9기 임원선거 4명 위원장 후보 "한상균을 석방하라!" 향기세상 2017.11.25 1
152 •거창군공무직지회 임단협 체결 촉구 출근투쟁 중 향기세상 2017.11.20 2
151 '달림이' 4천명, '민족화해·평화·통일 염원' 안고 달려 향기세상 2017.11.20 4
150 부산경남경마공원노조, '합의 이행' 촉구 투쟁 수위 높여 향기세상 2017.11.20 6
149 창원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 촉구 향기세상 2017.11.20 3
148 농민들 나락적재투쟁 벌금 처분에 정식재판 청구 향기세상 2017.11.20 2
147 고공농성 이어 한국당 앞 집회까지... 파업 수위 높이는 건설노동자들 향기세상 2017.11.20 1
146 민주노총 “노동적폐 청산 없이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은 빛 좋은 개살구”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전국 5만여 노동자 운집 향기세상 2017.11.16 13
145 "또 지진 났다, 신고리원전 5·6호기 백지화 해야" 향기세상 2017.11.16 2
144 "매년 2월, 같이 근무하는 교사들 앞에서 면접 보다니" 향기세상 2017.11.16 2
143 쪼개진 진보정당들, 내년 지방선거 어떻게 치르나? 향기세상 2017.11.16 2
142 일반노조 임원선거 연장등록공고 file 향기세상 2017.11.15 2
141 노동조합 임원선거 공고 file 향기세상 2017.11.10 9
140 민주노총 경남본부, 새 임원 선거에 단독후보 출마 향기세상 2017.11.08 16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