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노회찬 의원 "정권이 아니라 시대가 바뀌어야 한다"

9일 창원 '배달호 노동열사 15주기 추모제'... 해고자 문제 해결
18.01.09 18:44l최종 업데이트 18.01.09 18:44l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두산중공업지회는 9일 창원 두산중공업 정문 앞에서 "노동열사 배달호 15주기 추모제"를 지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두산중공업지회는 9일 창원 두산중공업 정문 앞에서 "노동열사 배달호 15주기 추모제"를 지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노회찬 국회의원(창원성산)은 '노동열사 배달호 15주기 추모제'에서 "15년 전 함께 싸웠다. 정권이 바뀔 것이 아니라 시대가 바뀌어야 한다"며 "노동이 당당한 시대를 위해 함께 싸워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두산중공업지회가 9일 창원 두산중공업 정문 앞에서 추모제를 열었고, 노 의원이 참석해 인사말을 했다. 이날 추모제에는 두산중공업지회 조합원과 민주노총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배달호 노동열사는 2003년 1월 9일 새벽 두산중공업 민주광장에서 분신자살했다. 배달호 열사의 죽음 이후 사용자측의 노조에 대한 '손해배상 가압류'가 쟁점이 되기도 했다.

ad
배달호 열사가 분신하기 전 해고자가 18명이 있었는데, 단계적으로 복직을 했고, 남아 있던 4명은 지난 2017년 10월 근무와 희망퇴직 형태로 마무리 됐다. 1명은 정년이 넘어 복직할 수 없었다.

해고자였던 김창근 전 금속노조 위원장은 "15년 긴 세월 동안 뒷바라지를 해주신 조합원 동지들에게 해고자를 대표해서 감사의 말을 전한다. 정말 고맙다"고 인사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정년은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이 퇴직하는 것을 노사가 합의해서 정해 놓은 것일 뿐 해고자의 효력이 없어지거나 자동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며 "저는 회사가 부당해고를 인정하고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 했다.

그는 "1987년 노동자 대투쟁으로 민주노조를 체험하기 이전부터 우리는 노동조합을 만들고 해고와 구속의 아픔을 겪어 왔다"며 "배달호 열사의 분신과 전국적인 투쟁으로 우리 사회는 손배가압류에 주춤하는 듯했지만 여전히 투쟁 없이는 사람 대접을 받을 수 없다"고 했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15년의 시간이 지나도 바뀌지 않는 것은 자본의 형태다"며 "사회대개혁과 적폐청산 투쟁을 이어나가야 한다. 조합원 나부터 실천하는 투쟁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진한용 두산중공업지회장은 "15년 동안 해고자의 복직을 요구해 왔다. 김창근 동지 이외에 3명이 지난해 10월 해결이 됐다. 포기하지 않고 함께 해온 동지들이 있어 가능했다"며 "해고자 문제가 해결되었다고 해서 노사 관계가 안정되는 것은 아니다. 함께 투쟁해 나가자"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헌화한 뒤 두산중공업지회에서 마련한 음식을 나눠 먹었다. 두산중공업지회는 이번 한 주 동안 '추모기간'으로 정해 추모 행사를 열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9 "경남도·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 근로조건 동등해야" 향기세상 2018.02.12 21
168 "고용이 확고하게 보장되는 중형조선소 살려내라" 향기세상 2018.02.11 7
167 "치졸한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 노동부가 해결해야" 향기세상 2018.02.11 5
166 "평창올림픽 남북 공동응원 위한 '추진위' 구성된다" 향기세상 2018.01.11 24
165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지법 앞 '38명 출입금지가처분신청 받아들이지 말라" 향기세상 2018.01.11 42
164 부산·창원, 5월 1일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 향기세상 2018.01.11 13
» 9일 창원 '배달호 노동열사 15주기 추모제'... 해고자 문제 해결 향기세상 2018.01.11 7
162 민주노총 부산, 울산, 경남본부 양산 솥발산 열사묘역 합동시무식 열어 향기세상 2018.01.11 7
161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사회정치적 존재감 있는 민주노총 만들겠다" 향기세상 2018.01.11 6
160 민주노총 임원선거 결선투표 공고 file 향기세상 2017.12.21 15
159 민주노총 제9기 임원 선거, 기호1번 김명환(46.6%)-기호2번 이호동(17.6%) 결선 향기세상 2017.12.12 48
158 거제시희망복지재단, 또 '부당해고' '부당노동행위' 판결 향기세상 2017.12.02 57
157 두 번 잘렸다 '부당해고' 판결 받은 사회복지사의 바람 향기세상 2017.12.02 8
156 "공무직 노동자를 1회용 소모품으로 여기다니?" 향기세상 2017.11.30 27
155 민주노총 “노동시간 근로기준법 개악은 文 대통령 노동정책 파기 선언” 향기세상 2017.11.27 23
154 '고 이민호군 사망' 지적하는 자리, 국회는 텅 비었다 향기세상 2017.11.25 17
153 민주노총 제9기 임원선거 4명 위원장 후보 "한상균을 석방하라!" 향기세상 2017.11.25 9
152 •거창군공무직지회 임단협 체결 촉구 출근투쟁 중 향기세상 2017.11.20 13
151 '달림이' 4천명, '민족화해·평화·통일 염원' 안고 달려 향기세상 2017.11.20 11
150 부산경남경마공원노조, '합의 이행' 촉구 투쟁 수위 높여 향기세상 2017.11.20 11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