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노동시간 특례업종제도를 당장 폐지하라!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입법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정작 당사자인 우리는 그 내용조차 모른 채 아무도 내용을 모르는 깜깜이 근기법 개정안 심의 소식만 전해들을 뿐이다그동안 국회가 수많은 노동악법을 날치기 통과한 전력이 있지만법률안의 내용과 실체를 공개하지도 않은 채 법안심사를 한 경우는 없었다여당이 주도하는 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의도는 노동자 무시 행태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시간 관련 국회합의가 되지 않으면 잘못된 주68시간 행정해석을 폐기하겠다고 했고노동부장관도 그렇게 공언했다그러나 이 약속은 여당 스스로 지키지 않았다오히려 불법 행정해석은 놔둔 채 여당 주도로 휴일중복할증 폐지라는 개악안으로 여야 간사 간 합의를 작년에 만들었다이미 개악안이라고 만천하에 알려진 용도폐기 된 여야간사 합의안은 심의대상도 아니다여야간사 합의안부터 즉각 폐기하라.

 

국회 환노위는 깜깜이 법안의 졸속심의와 강행처리를 중단하라노동시간 문제는 세계2위 장시간노동과 직결된 문제고노동자들의 임금과 노동조건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으로충분한 사회적 토론과 논쟁이 필요하다이런 사안을 법안내용조차 공개하지 않은 채 국회 본회의 이틀을 남겨놓고 졸속강행처리하려는 것은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막가파 정치다.

 

국회 환노위는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부터 다시 시작하라최근 들어 여당은 주휴일 근무 금지 및 대체휴가 강제 부여라는 여당 단일안 검토안을 언론을 통해 흘리면서 희대의 언론플레이만 반복해왔다우리는 언론플레이에 의존하는 여당의 태도에 노동시간 단축의 의지와 진정성을 손톱만큼도 느낄 수 없다여당이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의지와 진정성이 있다면 노동시간 관련 근기법 개정논란에 볼모로 잡혀있는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부터 다시 시작하라무제한 노동을 가능케 하는 전근대적 특례업종을 그대로 두고 노동시간 단축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우리는 오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제도개악 논의까지 환노위에서 벌인다는 소식에도 분노를 금치 못한다.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려는 악질 사용자들의 온갖 꼼수와 편법 그리고 불법이 횡행하고 있는 지금산입범위 확대는 저임금 노동자를 두 번 죽이는 개악이다특히 사회적 논의기구인 최저임금심의위원회 논의가 끝나지도 않은 지금국회 환노위가 이를 강행 논의한다니여당은 진정 사회적 대화 흐름에 찬 물을 끼얹을 셈이란 말인가.

 

우리는 졸속적이고 파행적인 근기법 개정안 심의와 강행처리를 반대하며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를 촉구한다우리는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시도를 반대하며 사용자들의 꼼수편법불법에 대한 정부당국의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한다이 같은 우리의 요구와 입장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용납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할 경우 노정관계 파행은 물론 강력한 투쟁에 직면할 것임을 국회와 특히 정부에 분명히 경고한다.

 

이에 오늘 결의대회에 모인 우리 민주노총은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휴일중복할증제도 폐지를 비롯한 현행법보다 후퇴한 근로기준법 국회입법 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기를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하나, 최저임금제도 개악 저지와 최저임금 1만원 당장실현을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2018 2 26

 

근로기준법 개악 저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3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향기세상 2018.06.12 9755
232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원직복직 결정 왜 이행 않나?" [6] 향기세상 2017.07.17 7715
231 "범법자 홍준표 지사는 즉각 사퇴하라" 촉구 향기세상 2016.09.13 2934
230 경남 시민들 곳곳에서 "미국 보호 위한 사드 반대" 향기세상 2016.09.13 2919
229 경남 야권 "홍준표 지사 사퇴, 정계은퇴" 촉구 향기세상 2016.09.13 2897
228 민주노총 사회적 총파업, “오늘은 비정규직의 날, 내일은 비정규직 없는 세상”노동자 시민 등 5만 명 파업대회 향기세상 2017.07.02 871
227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846
226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809
225 “자주없이 평화없다! 우리는 전쟁 반대하고 평화 원한다”민주노총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8.15 번국민평화행동 개최 향기세상 2017.08.16 748
224 9월 진보대연합정당 건설 '시동', 전국 첫 결의대회 열려 향기세상 2017.06.22 730
223 통합연맹 가입 조합원 투표 압도적 가결 file 향기세상 2016.12.29 727
222 [펌] 6.15 경남본부, 백아산 '통일등반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6.06.21 727
221 창원시공무직지회 투쟁 돌입!! file 향기세상 2017.06.05 725
220 [펌]건설노동자 "더 이상 다치지 않고 죽지 않겠다" 투쟁 돌입 향기세상 2016.06.21 725
219 창원시의 복지포인트 일방삭감 규탄 기자회견 진행.... [1] 향기세상 2017.02.10 723
218 창원 촛불 "박근혜, 닥치고 감옥으로 가거라" 향기세상 2017.02.20 721
217 삼천포항 선원 노동자들 '끝내 웃다', 선주측과 임금 합의 향기세상 2017.07.30 714
216 "분신 조영삼 외침, 문재인정부-미국은 들어라" 향기세상 2017.09.22 712
215 사진으로 보는 역사 100만 민중총궐기, “박근혜는 퇴진하라!”2016년 11월 12일 민중총궐기 및 3차 범국민행동 향기세상 2016.11.15 712
214 검찰의 8년 구형, 한상균의 '꿈' 향기세상 2016.06.27 712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