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경남 창원시가 위탁한 청소업체 소속의 환경미화원이 이른 새벽에 혼자 일하다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

26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과 창원시에 따르면, 창원시위탁환경지회 최아무개(59) 조합원이 하루 전날인 25일 오전 7시 30분경 창원 마산회원구 내서읍 차량 안에서 죽은 채 발견되었다.

최씨는 창원시가 위탁한 청소업체인 '삼원' 소속이었다. 최씨는 이날 새벽 2시 40분경 내서읍 차고지에 출근해 재활용품 수거 작업을 벌였다. 사망 원인은 급성 심장마비로 추정된다.

ad
이날 최씨는 새벽 시간, 2인 1조 작업에 이어 혼자 작업하고 있었다. 최 조합원은 이날 새벽 5시경까지 5톤 차량으로 2인 1조로 작업했고, 5톤 차량을 소각장으로 보낸 뒤부터 1톤 차량으로 혼자 작업을 했다.

5톤 차량 기사가 소각장에서 돌아와 이날 오전 6시 32분경 최씨에게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다. 이후 창원시위탁환경지회 간부와 조합원들이 찾아다니다 차량에서 최씨를 발견했다.

창원시 위탁업체의 이같은 작업 방식은 정부 지침을 어긴 것이다. 환경부는 올해 3월 4일 '환경미화원 안전개선 대책'을 통해, 전국 지자체에 '새벽작업을 주간작업으로 전환'하고 '3인1조 작업'을 하도록 했다.

하지만 창원시 위탁업체는 작업을 새벽에 계속해왔고, 3인 1조가 아닌 2인 1조 내지 혼자 하도록 했다.

정대은 일반노조 위원장은 "또 한 분의 동지가 작업을 하다 사망했다. 혼자서 이른 새벽 생활폐기물을 수거하다 차에서 쓰러진 채 발견되었다. 동료가 연락이 닿지 않아 찾기까지 한 시간 정도 지체되었다"며 "안전하게 둘이나 셋이서 작업했다면 이렇게 허무하게 생을 마감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행정 편의를 위해 하는 용역·위탁이 문제다. 청소업무의 용역과 위탁은 반드시 폐기되어야 한다"며 "사람 중심인 사회와 이윤만 따지는 사회는 극과 극이다. 원청인 창원시도 고인과 유족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사고수습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창원시 환경위생과는 '삼원'과 생활폐기물 수거·처리 용역계약을 맺었다. 창원시 관계자는 "용역 계약에 3인 1조로 작업을 하도록 되어 있다"며 "작업 시간을 바꾸는 문제는 올해 논의를 거쳐 내년부터 낮 시간으로 바꿀 계획"이라고 했다.

일반노동조합은 "근무 형태와 근무시간 등을 따져보면 과로로 인한 심장마비로 보인다"며 "용역계약에 3인1조로 되어 있다고 하더라고 창원시가 관리감독을 제대로 했어야 한다. 창원시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창원시청 전경.
▲  창원시청 전경.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 '민주당 다수' 거제시의회 1년 평가한 시민들 "씁쓸하다" 향기세상 2019.06.28 24
235 노동존중 끝났다, 민주노총 모든 조합원 구속 각오로 투쟁" 향기세상 2019.06.28 73
234 "법원도 도로공사 소속이라 했는데 자회사 가라니?" 향기세상 2019.06.28 21
233 경남도청 앞 "폭탄배당 중단하고 가스요금 인하" 외쳐 향기세상 2019.06.14 32
232 일반노조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 "해고자 복직,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6.12 407
231 비정규직 제로 시대, 도로 비정규직 된 사람들 향기세상 2019.06.12 46
230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자유한국당 해체" 외쳐 향기세상 2019.05.19 28
229 광주 전역에 ‘5.18 정신계승’ 목소리 향기세상 2019.05.19 26
228 민족민주노동단체, 5.18 합동 참배 진행 향기세상 2019.05.19 194
227 ‘오분류’ 정규직 미전환 공공 비정규직들 ‘포함 적용’ 촉구 향기세상 2019.05.17 112
226 민주노총 경남본부, 세계노동절 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5.02 39
225 [데스크칼럼]경남에너지와 경남도 향기세상 2019.05.01 39
224 환경미화원 죽음에 창원시청 앞 장송곡 틀어 '진상조사' 촉구 향기세상 2019.05.01 138
» 새벽에 혼자 작업하던 환경미화원 숨진 채 발견 향기세상 2019.04.26 36
222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1] 향기세상 2018.06.12 10475
221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1538
220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2037
219 일반노조 "간접고용 없는 창원시 위해 석영철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75
218 권영길·노회찬 "민주노총 (지지)후보를 추천합니다" 향기세상 2018.06.07 71
217 한국노총·민주노총 경남본부, 박종훈 교육감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124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