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데스크칼럼]경남에너지와 경남도

외국자본 회사로 넘어간 뒤 황당한 배당
빠져나가기만 하는 이익, 결국 도민 부담

조재영 경제부장 jojy@idomin.com  2019년 04월 30일 화요일

경남에너지는 2016년 호주계 프로스타캐피탈·미국계 블랙록이라는 사모펀드에 팔렸다. 프로스타캐피탈과 블랙록은 8대2 지분으로 에이피지코리아케이이(주)라는 특수목적회사를 설립해 그 아래에 경남에너지를 자회사로 만들었다.


경남에너지가 외국자본 회사로 넘어간 뒤 무엇이 달라졌을까? 소비자들이 관심 갖지 않으면 잘 모르는 일들이 회사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황당하고도 우려스러운 배당'이다. 경남에너지는 창원을 비롯해 중부경남 전역에 도시가스를 독점적으로 공급하는 기업이다. 도시가스 공급은 공공서비스의 영역이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가스가격을 정할 때 도지사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대신에 일정 수준의 이익도 보장해준다. 그래서 경남에너지는 매년 200억~300억 원 수준의 순이익을 안정적으로 남겨왔고, 순이익 중 10% 안팎을 대주주와 소액주주에게 배당을 하고 나머지 대부분은 유보금이나 재투자용으로 쌓아왔다. 2016년까지 주당 배당은 120원 정도였다. 그런데 회사가 외국계 자본 회사로 넘어간 직후인 2017년부터 주주배당이 황당한 수준으로 늘어났다.  2017년 주당 배당은 1550원으로 전년보다 10배 이상 늘어났다. 2018년에는 무려 20배 정도 늘어난, 주당 2480원을 배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계연도별 배당 총액을 보면 2015년 35억 원, 2016년 31억 원이던 것이 2017년 394억 원, 2018년 630억 원으로 10배, 20배씩 늘었다. 이렇게 늘어난 배당금은 다 어디로 갔나? 전부 외국계 사모펀드의 주머니로 들어갔다.


더 황당한 것은 2017년에는 287억 원 순이익이 났는데 그보다 훨씬 많은 394억 원을 배당했고, 작년에는 242억 원 순이익이 났는데 두 배가 훨씬 넘는 630억 원을 배당했다. 2년 동안만 무려 1000억 원이 넘는다. '배당했다'는 표현보다 '빼내갔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지 않을까 싶다. 이래서 '약탈적 배당'이라는 지적까지 나오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계속 이익을 '빼내간다'면 나중에 낡은 가스배관은 무슨 돈으로 교체하고, 공급망 확대는 무슨 돈으로 할까? 결국 소비자(도민)들의 부담으로 돌아올 것이다.

조재영.jpg

경남에너지는 적법한 배당이며 가스값도 인하해왔고 사회공헌사업도 해오고 있는데 무슨 문제냐는 입장이다. 정말 그런가? 외국계 자본 주머니를 채우는 배당을 줄이면 가스값을 더 많이 인하하고, 더 많은 배관을 깔 수 있다. 배당이 10배, 20배 늘어났을 때 사회공헌사업비도 10배, 20배 늘었는지도 묻지 않을 수 없다.


경남에너지 사업권역 안에는 아직까지 도시가스 관이 깔리지 않아 도시가스 혜택을 못받는 주민들이 엄청나게 많다. 도시가스보급률을 보면 밀양시(31.7%), 함안군(39.4%), 고성군(20.5%), 의령군(17.3%), 창녕군(9.5%)은 전국 최저 수준이다. 근래에는 경남에너지의 100% 자회사인 '경남에너지 중부고객센터' 노조원들이 저임금 구조를 개선해달라고 호소하고 있지만 경남에너지는 미온적이다. 김경수 도정이 뒷짐만 지고 있어서는 안되는 이유가 차고 넘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자유한국당 해체" 외쳐 향기세상 2019.05.19 11
229 광주 전역에 ‘5.18 정신계승’ 목소리 향기세상 2019.05.19 0
228 민족민주노동단체, 5.18 합동 참배 진행 향기세상 2019.05.19 0
227 ‘오분류’ 정규직 미전환 공공 비정규직들 ‘포함 적용’ 촉구 향기세상 2019.05.17 63
226 민주노총 경남본부, 세계노동절 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5.02 9
» [데스크칼럼]경남에너지와 경남도 향기세상 2019.05.01 6
224 환경미화원 죽음에 창원시청 앞 장송곡 틀어 '진상조사' 촉구 향기세상 2019.05.01 95
223 새벽에 혼자 작업하던 환경미화원 숨진 채 발견 향기세상 2019.04.26 3
222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향기세상 2018.06.12 9575
221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632
220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645
219 일반노조 "간접고용 없는 창원시 위해 석영철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61
218 권영길·노회찬 "민주노총 (지지)후보를 추천합니다" 향기세상 2018.06.07 55
217 한국노총·민주노총 경남본부, 박종훈 교육감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90
216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법안,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해야" 향기세상 2018.06.07 40
215 "소득주도형 성장하겠다더니, 최저임금을 줬다 뺏나" 향기세상 2018.06.07 40
214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민주당의 공약 파기" 향기세상 2018.06.07 40
213 "북미 지금까진 몸풀기, 이제 본격 대화할 기회" 향기세상 2018.06.07 41
212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반대 목소리 높아 향기세상 2018.06.07 40
211 부산 노동자상 철거 요구에 시민사회 반발 향기세상 2018.06.07 46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