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창원광장을 돌아 경남도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창원광장을 돌아 경남도청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남본부(본부장 류조환)는 5월 1일 창원에서 '세계노동절 대회'를 열고 '노동기본권 전면 확대'와 '비정규직 철폐', '노동법 개악 저지', '최저임금 인상', '재벌개혁', '한반도 자주통일'을 외쳤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이날 오후 3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 도로에서 집회를 열었다. 여영국 국회의원(창원성산)과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상임의장, 석영철 민중당 경남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노동자 1500여 명이 함께 했다.

류조환 본부장은 "경남지역 곳곳에 투쟁하는 현장이 많다. 대우조선해양 매각 저지,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부당노동행위,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 진주 시내버스 삼성교통 등이다"며 "대우조선해양 매각 저지를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 본부장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의 대회사를 대신 읽었다. 하원오 상임의장은 "세계노동절을 축하드린다"며 "세계노동절이 129주년이나 됐는데 노동자들은 아직도 투쟁하고 있다. 129년이나 지났는데 아직도 챙길 것을 못 챙겼느냐. 노동자 삶이 더 나아졌으면 한다"고 했다.

"노동권 존중이 한국의 미래가 돼야"

ad
여영국 의원은 "129주년 노동절 맞아 세 가지 과제 있다. 노동개악 저지, ILO 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쟁취다. 이 세 가지는 기본적으로 노동자 투쟁을 위해 쟁취되겠지만 국회에서 법으로 통과해야 할 사안이다. 그런데 노동자 권리는 개선되기는커녕 늘 개악돼왔다"고 했다.

그는 "선거제도를 바꾸고자 했던 이유는 노동자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고 기득권의 밥그릇만 챙겨지는 상황을 바꾸기 위함이었다. 완벽하지 못했지만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를 만들어야 하고, 거기에 노동자와 서민들의 목소리 담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여 의원은 "적어도 2020년 총선 후 130주년 노동절 기념행사장에서는 진보정당이 제1야당이 돼 오늘과 같은 구호를 외치지 않기를 바란다"며 "땀의 가치가 적용되고 노동자들의 노동권이 존중하는 것이 한국의 미래가 돼야 한다"고 했다.

연맹 대표자들이 무대에 올라 선언문을 발표하면서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하라", "비정규직 철폐하고 노동악법 저지하라", "노동개악 저지하고 노동기본권 쟁취하자"고 외쳤다.

집회 참가자들은 대형 트레일러에 방송장비를 싣고 창원광장을 돌아 경남도청 정문 앞까지 거리행진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이 "함께 살자" 손팻을 갖고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이 "함께 살자" 손팻을 갖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국회의원 등이 '노동법 개악 저지'라는 손팻말을 들고 서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국회의원 등이 "노동법 개악 저지"라는 손팻말을 들고 서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국회의원와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상임의장이 율동하고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국회의원와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상임의장이 율동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국회의원와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상임의장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국회의원와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상임의장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류조환 본부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류조환 본부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이선이 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이선이 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여영국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일반노조 조합원들이 "공무직 호봉제" 펼침막을 들고 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고, 일반노조 조합원들이 "공무직 호봉제" 펼침막을 들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월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2019 세계노동절 경남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7 ‘오분류’ 정규직 미전환 공공 비정규직들 ‘포함 적용’ 촉구 향기세상 2019.05.17 81
» 민주노총 경남본부, 세계노동절 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5.02 9
225 [데스크칼럼]경남에너지와 경남도 향기세상 2019.05.01 7
224 환경미화원 죽음에 창원시청 앞 장송곡 틀어 '진상조사' 촉구 향기세상 2019.05.01 103
223 새벽에 혼자 작업하던 환경미화원 숨진 채 발견 향기세상 2019.04.26 3
222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향기세상 2018.06.12 10000
221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1054
220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1130
219 일반노조 "간접고용 없는 창원시 위해 석영철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61
218 권영길·노회찬 "민주노총 (지지)후보를 추천합니다" 향기세상 2018.06.07 56
217 한국노총·민주노총 경남본부, 박종훈 교육감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91
216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법안,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해야" 향기세상 2018.06.07 40
215 "소득주도형 성장하겠다더니, 최저임금을 줬다 뺏나" 향기세상 2018.06.07 40
214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민주당의 공약 파기" 향기세상 2018.06.07 40
213 "북미 지금까진 몸풀기, 이제 본격 대화할 기회" 향기세상 2018.06.07 41
212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반대 목소리 높아 향기세상 2018.06.07 40
211 부산 노동자상 철거 요구에 시민사회 반발 향기세상 2018.06.07 46
210 "최저임금 개악 중단" 김경수 선거사무실에도 '연좌농성' 향기세상 2018.06.07 38
209 거제수협 40대 직원 사망, 1주일째 장례 못치러 향기세상 2018.06.07 43
208 김준형 교수 창원 강연, "분단 적폐 끊어야" 향기세상 2018.06.07 37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