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광주 전역에 ‘5.18 정신계승’ 목소리광주 민주화운동 39주년 전국 노동자대회 
대회 후 참여자들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광주 전역에 5.18 진상규명의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오전 망월동 참배를 마친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광주 금남로에서 전국 노동자 대회를 열고 5.18 정신 계승에 노동자들이 앞장서야 한다고 외쳤다.

이번 5.18 노동자 대회의 핵심 요구는 5.18 진상규명과 자유한국당 해체로 모아졌다. 최근 1980년 당시 미군 정보관의 양심고백으로 전두환 씨가 발포 명령을 내리고 특수부대인 일명 ‘편의대’를 광주 시민군에 잠입시켜 공작을 펼친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신군부를 비롯해 이후 일부 우익세력에서 줄곧 주장한 ‘북한군 개입’ 주장이 오히려 남한군의 공작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또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공식석상에서 5.18 폄훼 발언을 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이들 의원의 징계를 3개월째 진행하지 않고 있어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노동자 대회에 참가한 노동자들은 자유한국당을 ‘적폐 잔당’으로 규정하며 5.18 망언과 역사왜곡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이같은 일이 계속해 발생하면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역사를 왜곡하고 5.18을 폄훼하는 것은 수구보수 세력의 재벌 특혜 동맹이 정권의 부활을 꿈꾸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평생을 호의호식하며 살아온 학살 범죄자들을 역사와 민중의 이름으로 죄값을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동자대회를 마친 노동자들은 광주 시내 곳곳을 행진하며 자유한국당 해체와 5.18 진상규명의 요구를 외쳤다. 이들은 행진을 마친 후 다시 금남로에 모여 5.18 39주년 범국민 대회에 결합했다.

범국민 대회에는 약 4000여 명의 시민들이 모여 5.18 정신계승과 자유한국당 해체를 요구했다.

금남로에서 518 노동자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시민들이 대회를 보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문화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518범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문화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대회 마지막 상징의식이 진행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정종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9 "ILO 핵심협약 미비준은 국제적으로 쪽 팔리는 일" 향기세상 2019.06.28 26
238 '7·3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투쟁' 선포 향기세상 2019.06.28 19
237 "미국은 남북화해 방해 말고 평화협정 체결해야" 향기세상 2019.06.28 40
236 '민주당 다수' 거제시의회 1년 평가한 시민들 "씁쓸하다" 향기세상 2019.06.28 10
235 노동존중 끝났다, 민주노총 모든 조합원 구속 각오로 투쟁" 향기세상 2019.06.28 44
234 "법원도 도로공사 소속이라 했는데 자회사 가라니?" 향기세상 2019.06.28 8
233 경남도청 앞 "폭탄배당 중단하고 가스요금 인하" 외쳐 향기세상 2019.06.14 16
232 일반노조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 "해고자 복직,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6.12 304
231 비정규직 제로 시대, 도로 비정규직 된 사람들 향기세상 2019.06.12 15
230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자유한국당 해체" 외쳐 향기세상 2019.05.19 20
» 광주 전역에 ‘5.18 정신계승’ 목소리 향기세상 2019.05.19 8
228 민족민주노동단체, 5.18 합동 참배 진행 향기세상 2019.05.19 161
227 ‘오분류’ 정규직 미전환 공공 비정규직들 ‘포함 적용’ 촉구 향기세상 2019.05.17 88
226 민주노총 경남본부, 세계노동절 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5.02 9
225 [데스크칼럼]경남에너지와 경남도 향기세상 2019.05.01 8
224 환경미화원 죽음에 창원시청 앞 장송곡 틀어 '진상조사' 촉구 향기세상 2019.05.01 107
223 새벽에 혼자 작업하던 환경미화원 숨진 채 발견 향기세상 2019.04.26 3
222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향기세상 2018.06.12 10230
221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1278
220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1450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