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진주시 수도검침원이 개에 물려 입은 상처.
▲  진주시 수도검침원이 개에 물려 입은 상처.
ⓒ 민주노총 일반노조

관련사진보기

 
"같은 일을 하는데 개한테 물리지 않은 사람이 없고, 계량기 쪽에서 뱀이나 쥐, 바퀴벌레가 나와 놀랄 때가 많다. 넘어져 다친 사례가 비일비재하고, 보험 혜택도 없이 자비로 치료하고 있다."

수도검침원 이야기다. 경남 진주시에서 수도검침 업무를 하고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갖가지 사례를 털어놓으면서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나섰다.

수도검침원은 진주시 상하수도사업소와 '계량기 검침업무 위탁계약'을 1년 단위로 맺고 일한다. 이들은 계량기 점검과 검침표 작성·제출, 고지서 송달, 계량기 정상회전 유무와 누수 등 확인 등의 업무를 한다.

수도검침원들은 그 대가로 수당(개당 750원)과 통신비, 식비 등을 받고 있다.

최근 진주시 수도검침원 ㄱ씨가 개에 쫓겨 넘어져 큰 부상을 입고 입원치료하는 일이 발생했다. 민주노총 (경남)일반노동조합에 가입해 있는 수도검침원들은 이번 기회에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나섰다.

ㄱ씨는 지난 16일 오전 진주시 집현면 한 공업사에 수도검침하러 나갔다가 개에 쫓기다 쓰러져 요추 2번(척추골절)이 부러졌다. 현재 그는 병상에 누워 몸을 일으키지 못하고 있으며 끼니는 죽으로 해결하고 있다.

수도검침원들이 다치는 사례는 잦은데 특히 개에 물리거나 쫓기기는 비일비재하다. 일반노조는 "진주의 수도검침원 31명 가운데 개에 물리지 않은 사람은 한 명도 없을 정도"라고 했다.

ㄴ씨는 지난 15일 집현면 가정집에 수도검침하러 갔다가 개에 물렸다. 마침 그는 헐렁한 바지를 입고 있었다. 그는 개한테 종아리를 물려 이빨자국 2개가 생겼고, 바지가 찢어지는 피해를 입었다.

ㄴ씨는 "개가 안쪽에 있다가 나와서 저의 뒤쪽으로 달려들었다. 수도검침원들이 하도 개한테 많이 당하기에 다들 행동이 민첩하고 저도 그런 편이라 생각했다"며 "그날 헐렁한 바지를 입고 있었지만, 개한테 종아리가 물려 이빨자국 2개가 생겼고, 바지가 많이 찢어졌다"고 했다.

ㄴ씨는 병원에 가서 파상풍 주사를 맞았다. 그는 "개에 물려 온 몸에 피멍이 든 사람들도 있다"며 "10번 이상 개에 물린 사람도 있고, 한번도 물려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라고 했다.

검침하다 다치기도 일쑤다. ㄴ씨도 지난해 3월 30일, 높은 곳에 있었던 계량기를 보러갔다가 낙상사고를 당했다. '쿵'하는 소리에 마을 사람들이 나올 정도였다.

ㄴ씨는 머리는 이상이 없었지만 허리를 많이 다쳤고, 지금도 통증이 심해 복대를 하고 다닌다. 그는 "2미터 정도 되는 높이에서 떨어졌다"며 "요추 골절로 한 달간 입원하기도 했고, 지금도 아프다"고 했다.

치료는 자비 부담 ... 1개월 이상 근무 못하면 해지?
  
 진주시 수도검침원의 계약서 일부.
▲  진주시 수도검침원의 계약서 일부.
ⓒ 민주노총 일반노조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수도검침하다 다쳐도 치료비는 자비로 부담해야 하고, 한 달 이상 입원할 수 없는 처지다.

ㄴ씨는 "지난해 3월 낙상사고를 당하고 나서 입원했고 지금도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며 "그런데 수백만원이 들어간 치료비는 자비로 부담해야 했다"고 밝혔다.

ㄱ씨 역시 병원비를 자비로 처리해야 할 상황이다.

그리고 이들은 한 달 이상 입원치료를 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이는 수도검침원과 진주시상수도사업소가 맺은 계약 때문이다.

계약서에 보면 "위탁업무 수행 중 신체와 신분상 피해에 대하여 손해배상청구 등을 할 수 없다", "이 계약에 따른 업무수행은 근로기준법에 정한 근로가 아니다"고 되어 있다.

또 '재계약 제외와 해약사유'에 보면 "질병 또는 재해로 1개월 이상 업무수행이 불가능할 때"라고 되어 있다. 아파서 병원에 입원하더라도 한 달 이상 수도검침 활동을 못한다면 계약해지 사유가 되는 것이다.

수도검침원들은 정규직 전환과 각종 근로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밤늦게라도 여러 차례 방문해야 할 때도 있고, 술을 먹고 횡설수설하는 집주인이 있는가 하면, 속옷 차림의 남성이 나와 민망할 때도 있다"고 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상해보험을 넣고 있고, 사망이나 후유장애시 보험금이 지급된다. 1개월 근무를 못하게 되는 상황이 올 경우 본인 의사를 물어 선처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했다.
 
 진주시 수도검침원이 개에 물려 입은 상처.
▲  진주시 수도검침원이 개에 물려 입은 상처.
ⓒ 민주노총 일반노조

관련사진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 톨게이트 노동자 '문대통령, 애국 호소하려면 해고부터 해결해야' 향기세상 2019.08.08 30
» "10번 물린 사람은 있어도 개에 안 물린 사람은 없다" 향기세상 2019.07.25 33
245 통일선봉대,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 '주한미군 철수' 외쳐 향기세상 2019.07.22 99
244 폭우 속 "이석기 전 의원 석방" 외치며 거리행진 향기세상 2019.07.22 2
243 시민·노동자들 "부산항 8부두 미군 세균부대 추방" 촉구 향기세상 2019.07.15 32
242 "최저임금 2.8% 인상은 소득주도성장 폐기 선언이다" 향기세상 2019.07.15 0
241 서울요금소 고공농성 노동자들 건강 이상 호소 "약도 부족해" 향기세상 2019.07.15 12
240 톨게이트 해고 노동자 청와대 면담 요청 중 부상 향기세상 2019.07.01 37
239 "ILO 핵심협약 미비준은 국제적으로 쪽 팔리는 일" 향기세상 2019.06.28 15
238 '7·3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투쟁' 선포 향기세상 2019.06.28 9
237 "미국은 남북화해 방해 말고 평화협정 체결해야" 향기세상 2019.06.28 34
236 '민주당 다수' 거제시의회 1년 평가한 시민들 "씁쓸하다" 향기세상 2019.06.28 4
235 노동존중 끝났다, 민주노총 모든 조합원 구속 각오로 투쟁" 향기세상 2019.06.28 39
234 "법원도 도로공사 소속이라 했는데 자회사 가라니?" 향기세상 2019.06.28 3
233 경남도청 앞 "폭탄배당 중단하고 가스요금 인하" 외쳐 향기세상 2019.06.14 10
232 일반노조 경남에너지중부고객센터지회 "해고자 복직,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6.12 279
231 비정규직 제로 시대, 도로 비정규직 된 사람들 향기세상 2019.06.12 8
230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자유한국당 해체" 외쳐 향기세상 2019.05.19 17
229 광주 전역에 ‘5.18 정신계승’ 목소리 향기세상 2019.05.19 5
228 민족민주노동단체, 5.18 합동 참배 진행 향기세상 2019.05.19 160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