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우리 국군의 호르무즈해협 파병에 대해 부산경남에서 우려하는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 진보시민‧노동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거나 성명서 발표를 통해 '파병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부산운동본부는 22일 오후 부산 미국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는 지금 당장 호르무즈 파병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운동본부는 "미국 주도의 호위연합체에 연락장교 2명을 파견하기로 하면서, 유사시 미국의 편에 서서 그들의 이익에 복무 할 여지까지 남겼다"며 "당장에는 전 세계 우리 국민들이 이슬람세력들의 표적이 될 수도 있고, '혹시나' 하는 불안의 눈초리로 무슬림을 바라보게 될 수도 있다"고 했다.

adad
경남평화회의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은 파병 강요 중단하라. 전쟁에 휘말리는 파병결정 철회하라"고 했다.

경남평화회의는 "이번 파병 결정은 '정의'가 아닌 '불의'이다. 국가테러를 가한 미국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비판하고 이란과의 핵협상 테이블로 돌아갈 것을 촉구해도 모자랄 판에 거꾸로 미국의 요구에 의해 한국군을 파병하는 것은 미국의 무도한 패권 만행의 공범이 되는 행위로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창원시지부는 이날 "한국군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규탄한다! 파병 결정 철회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6‧15창원지부는 "정부는 '독자' 파병이라고 말하지만, 결국 호르무즈 해협에서 한국군은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해양안보구상(IMSC)'와 공조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한국군 장교 2명이 이 연합체에 파견된다. 청해부대가 아덴만에서 그랬던 것처럼 앞서 파병된 일본 자위대와도 협력하게 될 공산이 크다"고 했다.

이들은 "미국과 이란 사이에 정면충돌 위기는 당장에는 피한 듯하다. 그러나 미국은 이란에 대한 위협을 지속할 것이고 이 때문에 중동 불안정이 악화될 수 있다"며 "언제든 위험천만한 상황이 불거질 수 있는 것이다. 거기에 청해부대가 휘말릴 수 있으며, 파병 군인과 현지 교민들의 안전도 더 취약해질 것"이라고 했다.

6‧15창원지부는 "그 어떤 이유에서든 한국군 파병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정부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평화를 염원하는 대중과 함께 끝까지 정부의 파병에 반대하는 항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파병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우리는 미국의 부당한 한국군 파병 강압에 대해 정부가 용기 있게 거부하고 주권국가로서의 권리를 지켜야 한다고 요구하였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국민의 요구를 저버리고 내린 이번 호르무즈 파병 결정은 우리 국민을 그야말로 미국을 위한 예속 국가로 전락시키는 행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버리고 국민을 한미 예속동맹의 부속물로 여기는 문재인 정부의 각성을 촉구하며 한국군 호르무즈 파병 결정을 즉각 철회하는 길이 예속동맹에서 벗어나 자주국가로 자리매김하는 길이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번 정부의 청해부대 파병 결정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테러를 저지른 미국의 강요에 굴복한 굴욕적 결과이다"고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문재인 정부는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해야 한다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한국군 호르무즈 파병 결정을 폐기해야 한다. 평등한 한미관계의 정립은 국민의 뜻이다"고 강조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한국진보연대, 노동자연대 등 89개 단체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한국진보연대, 노동자연대 등 89개 단체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1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원직복직 결정 왜 이행 않나?" [25] 향기세상 2017.07.17 47538
270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향기세상 2018.06.12 10312
269 "범법자 홍준표 지사는 즉각 사퇴하라" 촉구 향기세상 2016.09.13 2944
268 경남 시민들 곳곳에서 "미국 보호 위한 사드 반대" 향기세상 2016.09.13 2933
267 경남 야권 "홍준표 지사 사퇴, 정계은퇴" 촉구 향기세상 2016.09.13 2910
266 민주노총 사회적 총파업, “오늘은 비정규직의 날, 내일은 비정규직 없는 세상”노동자 시민 등 5만 명 파업대회 향기세상 2017.07.02 1968
265 민주노총 경남본부, 새 임원 선거에 단독후보 출마 향기세상 2017.11.08 1812
264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1730
263 “자주없이 평화없다! 우리는 전쟁 반대하고 평화 원한다”민주노총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8.15 번국민평화행동 개최 향기세상 2017.08.16 1642
262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1359
261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일본영사관 앞 건립 추진 향기세상 2017.08.16 1310
260 "분신 조영삼 외침, 문재인정부-미국은 들어라" 향기세상 2017.09.22 1296
259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지법 앞 '38명 출입금지가처분신청 받아들이지 말라" 향기세상 2018.01.11 1273
258 9월 진보대연합정당 건설 '시동', 전국 첫 결의대회 열려 향기세상 2017.06.22 1271
257 창원시의 복지포인트 일방삭감 규탄 기자회견 진행.... [1] 향기세상 2017.02.10 1267
256 창원시공무직지회 투쟁 돌입!! file 향기세상 2017.06.05 1260
255 통합연맹 가입 조합원 투표 압도적 가결 file 향기세상 2016.12.29 1240
254 [펌] 6.15 경남본부, 백아산 '통일등반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6.06.21 1231
253 사진으로 보는 역사 100만 민중총궐기, “박근혜는 퇴진하라!”2016년 11월 12일 민중총궐기 및 3차 범국민행동 향기세상 2016.11.15 1225
252 [펌]건설노동자 "더 이상 다치지 않고 죽지 않겠다" 투쟁 돌입 향기세상 2016.06.21 1223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