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자유게시판
[단독] 27살 판매직 사망...'과로사' 논란
롯데백화점 창원점 근무직원... 유가족 '과로사'-매장업체 '쉴 때 쉰다'
12.05.01 01:30 ㅣ최종 업데이트 12.05.01 01:35 윤성효 (cjnews)

롯데백화점 창원점 매장에서 일하던 20대 남자 판매사원이 갑자기 쓰러져 사망해 과로사 논란을 빚고 있다. 정아무개(27)씨가 4월 30일 오후 6시경 롯데백화점 창원점 5층 매장에서 쓰러진 뒤 병원으로 후송되었지만 사망했다.

 

롯데백화점 창원점에서 시설관리를 맡아오던 비정규직들이 집단 해고되어 이날까지 130일째 '해고 철회 투쟁'을 벌이는 속에, 또 다른 비정규직인 판매사원이 사망해 관심을 끈다.

 

정씨는 백화점 5층에 있는 캐쥬얼 업체 의류매장에서 1년 가까이 일해 왔다. 정씨가 갑자기 쓰러진 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깨어나지 않았고, 곧바로 119응급차량을 통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되었지만 숨을 거두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롯데백화점 창원점 의류매장에서 일하던 판매사원인 정아무개(27)씨가 4월 30일 오후 갑자기 쓰러져 사망한 뒤, 이날 저녁 유가족들이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병원 영안실 앞에서 오열하고 있다. 유가족들은 '과로사'라 주장하고 있다.
ⓒ 윤성효
롯데백화점 창원점

 

이날 저녁 정씨의 유가족들은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병원 영안실을 찾아 오열했다. 특히 고인의 어머니는 아들의 이름을 부르며 "살려내라"고 울부짖기도 했다. 정씨는 부모와 함께 부산에 살다 창원까지 출퇴근 해왔다.

 

고인의 삼촌과 누나 등 유가족들은 '과로사'라 주장하고 있다. 누나는 "동생은 병원 출입 한번 하지 않았다. 키가 180cm가 넘는 건장한 청년이었다"면서 "갑자기 쓰러졌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평소에 부모한테 피곤하다는 말을 자주 했다 하고, 백화점 다니면서 스트레스가 많다고 했다 한다"면서 "주말에도 쉬지 못하고 일했다고 한다. 거의 대부분 서서 일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유가족들은 "정씨는 오전 8시30분경 집에서 출근한 뒤 버스로 창원까지 출퇴근했으며, 집에 오는 시간은 밤 10시 넘어 오는 게 대부분이었다"면서 "그 나이에 아무런 지병도 없었다. 과로와 스트레스로 인한 게 분명하다"고 밝혔다.

 

정씨의 어머니는 "누구보다 성실한 아이였다. 몸을 아끼지 않고 일했다"면서 "억울하게 죽은 내 아들 살려내라"며 울부짖었다.

 

정아무개씨가 일했던 의류매장 사장은 "쿵하는 소리가 나서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달려들어 심폐소생술을 한 뒤, 곧바로 119에 연락해서 응급차량으로 병원에 후송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롯데백화점 창원점에서 1년 가까이 판매직으로 일해온 20대 남성이 4월 30일 갑자기 쓰러져 사망해 과로사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은 민주노총일반노동조합 창원롯데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이 '해고 철회 투쟁'을 벌이며 집회를 열고 있는 모습.
ⓒ 윤성효
롯데백화점

그는 "하루 근무 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다. 쉴 때는 다 쉬고, 더 이상 근무하지 않았다"면서 "어느 직장이나 스트레스가 있는 거 아니냐. 과로나 스트레스가 원인이라고 하는데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롯데백화점 창원점은 평일의 경우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주말의 경우 오후 8시30분까지 정상 영업한다. 또 백화점 측은 명절 때 연장영업하기도 한다. 판매직원의 경우 의류와 재고 정리 등을 위해 연장 근무할 때도 있다.

 

병원 측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알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창원중부경찰서는 CCTV 자료와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부검을 검토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제주 4.3항쟁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및 유적지 순례단모집 file 향기세상 2014.02.05 747674
180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60호(3.17) file 민주경남 2014.03.17 502268
179 북부지부 거창지역 노동교실 file 향기세상 2013.10.28 500741
178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42호(11.04) file 민주경남 2013.11.04 495965
177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52호(1.13) file 민주경남 2014.01.13 495090
176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53호(1.20) file 민주경남 2014.01.20 451065
175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43호(11.11) file 민주경남 2013.11.11 418706
174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54호(2.3) file 민주경남 2014.02.03 407023
173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 72호(8.25) file 민주경남 2014.08.25 333288
172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47호(12.9)-공투본 소식 등 file 민주경남 2013.12.09 264876
171 경기도 '비정규직' 급여 현실화..7억7천 추경편성-아시아경제 [1] 바람 2012.04.10 236652
170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 76호(11.3) file 민주경남 2014.11.03 235918
» 27살 롯데백화점 창원점 판매직 사망...."과로사"논란 해바라기76 2012.05.01 214220
168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41호(10.28) file 민주경남 2013.10.28 185526
167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71호(8.18) file 민주경남 2014.08.18 141670
166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 74호(10.14) file 민주경남 2014.10.10 130235
165 롯데.니들건 모조리 불매한다. 잠자리 2012.03.06 127732
164 창원롯데 해고자, 마스크 쓰고 기자회견 연 까닭 해바라기76 2012.04.20 108690
163 유류값 대응 건설노조-화물연대 공동투쟁기자회견문 file 바람 2012.05.14 108484
162 [경남들불]경남본부 미조직특위 소식지48호(12.16) file 민주경남 2013.12.16 102526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