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경남도·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 근로조건 동등해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조 촉구 ... "특별실태 조사, 지도·감독 필요"
18.02.12 13:35l최종 업데이트 18.02.12 13:35l

    

 민주노총(경남)일반노동조합은 12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일선 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에 대한 근로조건을 기존의 무기계약직과 동등하게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경남)일반노동조합은 12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일선 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에 대한 근로조건을 기존의 무기계약직과 동등하게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도와 일선 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에 대한 근로조건을 기존의 무기계약직과 동등하게 보장하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경남)일반노동조합(위원장 정대은)은 12일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경남도를 비롯한 일부 자치단체들은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고 있다. 경남도와 거제시, 거창군, 함양군, 의령군, 창원시는 심의과정을 거쳐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거나 심의를 계속하고 있지만, 다른 시군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ad
지자체가 정규직전환심의를 하고 있지만 아직 더디다. 일반노조는 "무기계약직 전환 대상자를 결정하는 일선 시·군 중 일부는 정규직전환심의 과정에서 당사자에 대한 직접 면담 등의 과정도 거의 없이 담당 공무원이 올린 서류만으로 심사하여 결정하는가 하면, 심지어 심의위원회를 단 한 번만 개최하여 결정하는 등 졸속적이고 비민주적으로 정규직전환 심의위원회를 진행하였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정규직심의원회가 진행된 결과, 기간제 노동자들을 일시·간헐적 업무라는 이유로, 초단시간 근무자라고, 고령자라고 배제시켜 버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언을 허언으로 만들어 버렸다"고 덧붙였다.

무기계약직의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 이들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무기계약직으로 전환이 결정된 기간제 노동자들에 대한 처우는 더욱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기간제 노동자가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되면 기존 무기계약직 임금체계에 편입되는 것이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연한 것이다.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추진계획 발표 이전에 기간제에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 기간제 노동자들에게 무기계약직 임금체계가 바로 적용되었기 때문"이라 했다.

정부의 '공공부문 표준임금체계 모델(안)'과 관련해, 이들은 "모든 기간제 노동자들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해 줄 것처럼 대대적으로 홍보한 이면에는 이 핑계, 저 핑계를 갖다 붙여 무기계약직 전환에서 배제시켜 해고를 시키고, 어렵게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되어도 처우개선은커녕 15년을 일해도 최저임금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도록 저임금으로 묶어 놓겠다는 것"이라 했다.

이들은 "고용노동부에서는 아직 확정된 안이 아니라고 발뺌하지만 이를 믿을 사람은 없다"며 "실제로 일선 시·군에서는 노동부의 표준임금체계 모델이 내려오기만 기다리며 무기계약직 전환자에 대한 처우개선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했다.

일반노조는 "정부는 저임금구조 고착화시키는 공공부문 표준임금체계 모델(안) 즉각 폐기하고, 기존 무기계약직 처우개선을 포함하여 공무원과의 근로조건 차별해소 방안을 즉각 마련하라"고 했다.

이들은 "정부는 졸속적이고 비민주적으로 추진된 일선 지방자치단체의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에 대한 특별실태 조사와 지도·감독을 실시하고,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지방자치단체에 대해 시정명령 조치를 하라"고 했다.

일반노조는 "경남도와 일선 시·군은 기간제의 정규직화를 무기계약직 전환자에 대한 근로조건을 기존의 무기계약직과 동등하게 보장하라"고 했다.

 민주노총(경남)일반노동조합은 12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일선 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에 대한 근로조건을 기존의 무기계약직과 동등하게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경남)일반노동조합은 12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일선 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에 대한 근로조건을 기존의 무기계약직과 동등하게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2 "창원시는 모든 차별 중단,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해야" 향기세상 2018.04.18 8
181 "노동시간 단축 '근기법 개정', 노동현장 목소리 빠져" 향기세상 2018.04.18 6
180 헌법 개정, 그들만의 리그가 아닙니다! 향기세상 2018.04.18 6
179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한 걸음 더 나아가려면 향기세상 2018.04.18 8
178 동국대 이사장 직접고용 약속했지만 지킨 건 아무것도 없어 향기세상 2018.04.18 6
177 신세계이마트 두 노동자의 죽음, “정용진 부회장이 책임져라” 향기세상 2018.04.18 6
176 민주노총 5월 1일 세계노동절 ‘노동헌법’ 선언 향기세상 2018.04.18 7
175 3월 31일, 제주시청에서 4.3 민중항쟁 70주년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향기세상 2018.04.18 6
174 "최저임금 회피 꼼수, 상여금 쪼개기 반대" 향기세상 2018.04.18 6
173 사회양극화 해소, 노동적폐 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위한 3.24 전국노동자대회 향기세상 2018.04.18 2
172 STX조선 노동자 200여 명, '생존권 사수' 노숙 향기세상 2018.04.18 2
171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향기세상 2018.02.27 68
170 근로기준법 개악 여야 간사합의안 폐기하라.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향기세상 2018.02.27 18
» "경남도·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 근로조건 동등해야" 향기세상 2018.02.12 28
168 "고용이 확고하게 보장되는 중형조선소 살려내라" 향기세상 2018.02.11 28
167 "치졸한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 노동부가 해결해야" 향기세상 2018.02.11 8
166 "평창올림픽 남북 공동응원 위한 '추진위' 구성된다" 향기세상 2018.01.11 28
165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지법 앞 '38명 출입금지가처분신청 받아들이지 말라" 향기세상 2018.01.11 48
164 부산·창원, 5월 1일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 향기세상 2018.01.11 19
163 9일 창원 '배달호 노동열사 15주기 추모제'... 해고자 문제 해결 향기세상 2018.01.11 11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