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기자회견문

근로기준법 개악 여야 간사합의안 폐기하라.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하라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논의 중단하라.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산으로 가는지 바다로 가는지 알 수가 없다.

국회 환노위는 오늘아무도 내용을 모르는 유령 같은 깜깜이 근기법 개정안을 심의한다고 한다.

그동안 국회가 수많은 노동악법을 날치기 통과한 전력이 있지만법률안의 내용과 실체를 공개하지도 않은 채 법안심사를 한 경우는 없었다정부여당이 주도하는 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의도는 법안내용과 관계없이 있을 수 없는 국회의 국민무시 행태이고 오만한 작태다.

 

애초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시간 관련 국회합의가 되지 않으면 1월 중 잘못된 주68시간 행정해석을 폐기하겠다고 했다고용노동부장관도 그렇게 공언했다그러나 언론에 까지 보도된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불법 행정해석이 여전히 작동하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국회 환노위 여야 간사들은 휴일근무 중복할증 폐지와 주52시간 단계적 시행일부 특례업종을 폐지하는 근로기준법 개악안을 합의했다.‘눈뜨고 코 베인다란 말이 있는데 딱 그 짝이다이미 용도폐기 된 근기법 개악 여야간사 합의안은 심의대상이 아니다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국회는 근기법 개악 여야간사 합의안과 깜깜이 법안 졸속심의와 강행처리를 중단하라.

노동시간 문제는 세계2위 장시간노동과 직결된 문제이고노동자들의 임금과 노동조건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이다프랑스 등 외국의 경우 노동시간문제를 둘러싼 입장 차이로 1년 넘게 사회적 토론과 논쟁을 진행하기도 했다이런 사안을 법안내용조차 공개하지 않은 채 국회 본회의 이틀을 남겨놓고 졸속강행처리하려는 것은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막가파 정치다.

 

국회는 살인적 노동시간을 강요하는 노동시간 특례업종부터 폐지하라.

언론보도에 의하면 정부여당의 검토안은 휴일근무 중복할증 폐지를 전제로 노동시간을 줄이기 위해 주휴일 근무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법안이라고 한다실제 법안을 본 적이 없으니 검토의 여지조차 없으나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의지와 진정성이 있다면 노동시간 관련 근기법 개정논란에 볼모로 잡혀있는 노동시간 특례업종부터 폐지하는 것이 순서다무제한 장시간 노동을 가능케 하는 전근대적 특례업종을 그대로 두고 노동시간 단축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더 기가 막히고 심각한 것은 오늘 환노위 고용노동소위에서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하는 제도개악도 함께 심의하겠다는 것이다최저임금 인상이 무력화하는 온갖 꼼수와 편법 그리고 불법이 횡행하고 있는 가운데 산입범위 확대는 저임금 노동자를 두 번 죽이는 개악이다더구나 산입범위 확대를 둘러싼 의제는 지금 최저임금심의위원회에서 논의 중이고 종료되지도 않았다국회가 최저임금위원회 논의절차와 과정조차 무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월권이다.

 

많은 노동자들이 촛불혁명의 결과 문재인정부가 들어서면서 더 나은 세상으로 변할 것으로 기대했고 기대하고 있다그러나 하나를 주는 척하면서 하나를 빼앗아 가는 것은 제자리가 아니라 퇴행의 정치다최저임금을 올리고 산입범위 확대로 다시 무력화 하는 것은 조삼모사 정치다노동시간을 줄이겠다고 말하면서 특례업종 폐지를 우선 처리하지 않는 것은 기만의 정치다불법 행정해석을 폐기하겠다고 약속해놓고 그대로 두는 것은 불신의 정치를 조장하는 것이고논란 많은 근기법을 깜깜이로 처리하려는 행태는 국민이 국회에 위임한 권한을 넘어서는 국회의 입법독재다.


민주노총은 졸속적 근기법 개정안 심의와 강행처리를 반대하며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

민주노총은 여야간사가 합의한 개악안이나 검증되지 않은 깜깜이 법안이 아니라 실질적인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근기법 개정논의는 언제든지 환영한다무엇보다 근기법 59조 특례업종제도 폐지를 당장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오늘 환노위 고용노동 소위에서 졸속적 심의여야 간 야합, 2 28일 본회의 강행처리를 위한 환노위 날치기 통과와 같은 용납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한다면 노정관계 파행은 물론 강력한 투쟁에 직면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2018 2 2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2 "창원시는 모든 차별 중단,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해야" 향기세상 2018.04.18 14
181 "노동시간 단축 '근기법 개정', 노동현장 목소리 빠져" 향기세상 2018.04.18 7
180 헌법 개정, 그들만의 리그가 아닙니다! 향기세상 2018.04.18 7
179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한 걸음 더 나아가려면 향기세상 2018.04.18 9
178 동국대 이사장 직접고용 약속했지만 지킨 건 아무것도 없어 향기세상 2018.04.18 7
177 신세계이마트 두 노동자의 죽음, “정용진 부회장이 책임져라” 향기세상 2018.04.18 6
176 민주노총 5월 1일 세계노동절 ‘노동헌법’ 선언 향기세상 2018.04.18 7
175 3월 31일, 제주시청에서 4.3 민중항쟁 70주년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향기세상 2018.04.18 8
174 "최저임금 회피 꼼수, 상여금 쪼개기 반대" 향기세상 2018.04.18 10
173 사회양극화 해소, 노동적폐 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위한 3.24 전국노동자대회 향기세상 2018.04.18 2
172 STX조선 노동자 200여 명, '생존권 사수' 노숙 향기세상 2018.04.18 2
171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향기세상 2018.02.27 75
» 근로기준법 개악 여야 간사합의안 폐기하라.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향기세상 2018.02.27 26
169 "경남도·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 근로조건 동등해야" 향기세상 2018.02.12 44
168 "고용이 확고하게 보장되는 중형조선소 살려내라" 향기세상 2018.02.11 63
167 "치졸한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 노동부가 해결해야" 향기세상 2018.02.11 117
166 "평창올림픽 남북 공동응원 위한 '추진위' 구성된다" 향기세상 2018.01.11 33
165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지법 앞 '38명 출입금지가처분신청 받아들이지 말라" 향기세상 2018.01.11 62
164 부산·창원, 5월 1일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 향기세상 2018.01.11 31
163 9일 창원 '배달호 노동열사 15주기 추모제'... 해고자 문제 해결 향기세상 2018.01.11 14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