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노동시간 특례업종제도를 당장 폐지하라!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입법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정작 당사자인 우리는 그 내용조차 모른 채 아무도 내용을 모르는 깜깜이 근기법 개정안 심의 소식만 전해들을 뿐이다그동안 국회가 수많은 노동악법을 날치기 통과한 전력이 있지만법률안의 내용과 실체를 공개하지도 않은 채 법안심사를 한 경우는 없었다여당이 주도하는 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의도는 노동자 무시 행태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시간 관련 국회합의가 되지 않으면 잘못된 주68시간 행정해석을 폐기하겠다고 했고노동부장관도 그렇게 공언했다그러나 이 약속은 여당 스스로 지키지 않았다오히려 불법 행정해석은 놔둔 채 여당 주도로 휴일중복할증 폐지라는 개악안으로 여야 간사 간 합의를 작년에 만들었다이미 개악안이라고 만천하에 알려진 용도폐기 된 여야간사 합의안은 심의대상도 아니다여야간사 합의안부터 즉각 폐기하라.

 

국회 환노위는 깜깜이 법안의 졸속심의와 강행처리를 중단하라노동시간 문제는 세계2위 장시간노동과 직결된 문제고노동자들의 임금과 노동조건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으로충분한 사회적 토론과 논쟁이 필요하다이런 사안을 법안내용조차 공개하지 않은 채 국회 본회의 이틀을 남겨놓고 졸속강행처리하려는 것은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막가파 정치다.

 

국회 환노위는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부터 다시 시작하라최근 들어 여당은 주휴일 근무 금지 및 대체휴가 강제 부여라는 여당 단일안 검토안을 언론을 통해 흘리면서 희대의 언론플레이만 반복해왔다우리는 언론플레이에 의존하는 여당의 태도에 노동시간 단축의 의지와 진정성을 손톱만큼도 느낄 수 없다여당이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의지와 진정성이 있다면 노동시간 관련 근기법 개정논란에 볼모로 잡혀있는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부터 다시 시작하라무제한 노동을 가능케 하는 전근대적 특례업종을 그대로 두고 노동시간 단축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우리는 오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제도개악 논의까지 환노위에서 벌인다는 소식에도 분노를 금치 못한다.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려는 악질 사용자들의 온갖 꼼수와 편법 그리고 불법이 횡행하고 있는 지금산입범위 확대는 저임금 노동자를 두 번 죽이는 개악이다특히 사회적 논의기구인 최저임금심의위원회 논의가 끝나지도 않은 지금국회 환노위가 이를 강행 논의한다니여당은 진정 사회적 대화 흐름에 찬 물을 끼얹을 셈이란 말인가.

 

우리는 졸속적이고 파행적인 근기법 개정안 심의와 강행처리를 반대하며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를 촉구한다우리는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시도를 반대하며 사용자들의 꼼수편법불법에 대한 정부당국의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한다이 같은 우리의 요구와 입장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용납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할 경우 노정관계 파행은 물론 강력한 투쟁에 직면할 것임을 국회와 특히 정부에 분명히 경고한다.

 

이에 오늘 결의대회에 모인 우리 민주노총은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휴일중복할증제도 폐지를 비롯한 현행법보다 후퇴한 근로기준법 국회입법 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기를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하나, 최저임금제도 개악 저지와 최저임금 1만원 당장실현을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2018 2 26

 

근로기준법 개악 저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2 "창원시는 모든 차별 중단,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해야" 향기세상 2018.04.18 12
181 "노동시간 단축 '근기법 개정', 노동현장 목소리 빠져" 향기세상 2018.04.18 6
180 헌법 개정, 그들만의 리그가 아닙니다! 향기세상 2018.04.18 6
179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한 걸음 더 나아가려면 향기세상 2018.04.18 8
178 동국대 이사장 직접고용 약속했지만 지킨 건 아무것도 없어 향기세상 2018.04.18 6
177 신세계이마트 두 노동자의 죽음, “정용진 부회장이 책임져라” 향기세상 2018.04.18 6
176 민주노총 5월 1일 세계노동절 ‘노동헌법’ 선언 향기세상 2018.04.18 7
175 3월 31일, 제주시청에서 4.3 민중항쟁 70주년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향기세상 2018.04.18 7
174 "최저임금 회피 꼼수, 상여금 쪼개기 반대" 향기세상 2018.04.18 6
173 사회양극화 해소, 노동적폐 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위한 3.24 전국노동자대회 향기세상 2018.04.18 2
172 STX조선 노동자 200여 명, '생존권 사수' 노숙 향기세상 2018.04.18 2
»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향기세상 2018.02.27 71
170 근로기준법 개악 여야 간사합의안 폐기하라.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향기세상 2018.02.27 21
169 "경남도·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 근로조건 동등해야" 향기세상 2018.02.12 35
168 "고용이 확고하게 보장되는 중형조선소 살려내라" 향기세상 2018.02.11 31
167 "치졸한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 노동부가 해결해야" 향기세상 2018.02.11 11
166 "평창올림픽 남북 공동응원 위한 '추진위' 구성된다" 향기세상 2018.01.11 29
165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지법 앞 '38명 출입금지가처분신청 받아들이지 말라" 향기세상 2018.01.11 54
164 부산·창원, 5월 1일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 향기세상 2018.01.11 24
163 9일 창원 '배달호 노동열사 15주기 추모제'... 해고자 문제 해결 향기세상 2018.01.11 11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