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창원시는 제대로 된 정규직화 실시하라."

경남 창원 지역 방문간호사, 도로보수원, 주차단속원, 상하수도 관리원, 조경녹지관리원, 의료급여관리사, 수도검침원, 아동복지교사(행정직) 등 공무직 노동자들이 외쳤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지회장 하미숙)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창원시는 모든 차별을 중단하고 제대로 된 정규직화 실시하라", "창원시는 수도검침원을 노동자로 인정하라", "창원시는 수도검침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들은 "비정규직 철폐하라", "무기직·기간제·단시간노동자·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의 차별을 중단하라", "용역파견·민간위탁 폐지하고 정규직 전환하라"고 창원시에 요구했다.

특히 수도검침원들은 창원시(구청)와 개별위탁계약을 맺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이들에 대해 노동자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수도검침원 조합원들은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람이 먼저다라고 말하고 노동존중, 비정규직 제로화를 말하는 지금 이 순간에도 노동자로 인정받지 못하는 수도검침원 노동자와 비정규직으로 일하고 있는 노동자가 그 수조차 파악이 안 될 정도로 창원시에는 많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고 했다.

이들은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이 또 다른 형태의 더 많은 비정규직을 양상하고 있는 것이 또한 창원시의 현실이다"며 "그리고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대통령의 방침을 지자체, 특히 창원시는 나 몰라라 하고 있으며 지난 정규직 전환심의 위원회에서 200명을 전환대상으로 올린 것은 그나마 파악된 기간제 1097명의  5분의 1도 안 되는 숫자이다"고 했다.

이어 "지금도 창원시민을 위해 발로 뛰고 있는 수도검침원을 노동자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창원시의 입장은 창원시를 위해 일하고 있는 모든 노동자들을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는 태도로 보며 우리는 이런 행태를 일삼고 있는 창원시를 눈뜨고 그냥 볼 수 없어서 이렇게 결의를 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창원시공무직지회는 "촛불 혁명으로 세상을 바꾼 우리다. 당당한 투쟁으로 차별에 저항하며 노동자로 인정받고 노동기본권을 보장 받으며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힘차게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고 했다.

이들은 "창원시는 지금 당장 수도 검침원을 노동자로 인정을 하고 처우개선을 위해 끝까지 투쟁 할 것", "비정규직 없는 세상, 고용보장,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가치를 위해 우리는 당당하게 투쟁 할 것"을 결의했다.

또 이들은 "촛불의 힘을 이어서 노동자가 직접 정치하는 노동자 정치 참여의 확대를 위한 지방선거의 승리를 위해 우리는 단결투쟁의 중심이 될 것을 결의한다"고 했다.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민주노총일반노조 중부경남지부 창원시공무직지회는 5일 늦은 오후 창원시청 작은공터에서 "2018 임단투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창원시는 모든 차별 중단,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해야" 향기세상 2018.04.18 12
181 "노동시간 단축 '근기법 개정', 노동현장 목소리 빠져" 향기세상 2018.04.18 6
180 헌법 개정, 그들만의 리그가 아닙니다! 향기세상 2018.04.18 6
179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한 걸음 더 나아가려면 향기세상 2018.04.18 8
178 동국대 이사장 직접고용 약속했지만 지킨 건 아무것도 없어 향기세상 2018.04.18 6
177 신세계이마트 두 노동자의 죽음, “정용진 부회장이 책임져라” 향기세상 2018.04.18 6
176 민주노총 5월 1일 세계노동절 ‘노동헌법’ 선언 향기세상 2018.04.18 7
175 3월 31일, 제주시청에서 4.3 민중항쟁 70주년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향기세상 2018.04.18 7
174 "최저임금 회피 꼼수, 상여금 쪼개기 반대" 향기세상 2018.04.18 8
173 사회양극화 해소, 노동적폐 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위한 3.24 전국노동자대회 향기세상 2018.04.18 2
172 STX조선 노동자 200여 명, '생존권 사수' 노숙 향기세상 2018.04.18 2
171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향기세상 2018.02.27 72
170 근로기준법 개악 여야 간사합의안 폐기하라.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향기세상 2018.02.27 22
169 "경남도·시·군은 무기계약직 전환자 근로조건 동등해야" 향기세상 2018.02.12 38
168 "고용이 확고하게 보장되는 중형조선소 살려내라" 향기세상 2018.02.11 32
167 "치졸한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꼼수, 노동부가 해결해야" 향기세상 2018.02.11 12
166 "평창올림픽 남북 공동응원 위한 '추진위' 구성된다" 향기세상 2018.01.11 30
165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지법 앞 '38명 출입금지가처분신청 받아들이지 말라" 향기세상 2018.01.11 57
164 부산·창원, 5월 1일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 향기세상 2018.01.11 27
163 9일 창원 '배달호 노동열사 15주기 추모제'... 해고자 문제 해결 향기세상 2018.01.11 12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