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옆에 세우겠다는 계획이 경찰의 저지로 무산됐다. 1일 오후 노동자상은 경찰에 막혀 더 진행하지 못한 채 인도에 서있게됐다. 노동자상 건립대회가 끝난 후에도 경찰은 노동자상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노동자상을 둘러쌌다.
▲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옆에 세우겠다는 계획이 경찰의 저지로 무산됐다. 지난 1일 경찰이 노동자상이 일본영사관 쪽으로 더 진행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부산 동구청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진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 철거를 예고하면서 갈등이 커지고 있다. 

구청은 오는 23일까지 자진해서 노동자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 철거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시민사회는 절대로 노동자상을 철거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21일에는 관련 시민사회단체들이 꾸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노동자상특위)가 동구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노동자상특위는 노동자상을 철거하려는 어떠한 시도에서 맞서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ad
노동자상특위는 성명서를 통해 "이제껏 역사청산을 빌미로 돈이나 빌려오고, 엉터리 야합으로 면죄부를 준 것이 전부인 정부를 대신해 사죄·반성을 촉구하고자 세우려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이라면서 "오로지 영사관 앞 건립 저지에만 혈안이 되어 아베의 요구에 대해 내정 간섭하지 말라는 기본적인 대응조차 하지 않은 행정당국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자상특위는 "사과를 요구하는 국민들은 가로막고, 주권을 침해하는 일본의 요구는 들어주는 상황을 우리는 도저히 이해할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라고 밝혔다. 

노동자상특위는 동구청을 비롯한 행정당국과 관련 기관에 노동자상 건립 저지와 노동자상 설치 과정에서 있었던 소녀상 파손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또 노동자상을 에워싸고 있는 경찰의 즉시 철수와 오는 23일까지 노동자상을 원래 위치하려던 소녀상 옆으로 옮기라고 요구했다. 

노동자상특위는 "노동자상을 탈취하여 임의의 위치로 강제건립하려는 행위를 시도한다면 우리는 사생결단의 각오로 끝장을 볼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동구청은 지난 8일 노동자상특위에 오는 23일까지 노동자상을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에 나설 수 있다는 계고장을 보낸 바 있다. 

이에 노동자상특위 측은 노동자상 건립 저지 규탄을 위한 부산시민대회를 23일 열겠다고 집회 신고서를 냈지만, 부산 동부경찰서는 지난 18일 집회 금지를 통고했다. 

한편 노동자상특위는 시민모금으로 만들어진 노동자상을 지난 1일이었던 노동절에 맞춰 일본영사관 앞에 세월 계획었지만, 경찰이 이를 저지해 영사관 인도 위에 노동자상을 내려놓고 건립대회를 열었다. 

이후로도 경찰은 노동자상을 에워싸고 영사관 쪽으로의 이동을 막고 있다. 
(관련기사: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끝내 막아선 경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자유한국당 해체" 외쳐 향기세상 2019.05.19 11
229 광주 전역에 ‘5.18 정신계승’ 목소리 향기세상 2019.05.19 0
228 민족민주노동단체, 5.18 합동 참배 진행 향기세상 2019.05.19 3
227 ‘오분류’ 정규직 미전환 공공 비정규직들 ‘포함 적용’ 촉구 향기세상 2019.05.17 63
226 민주노총 경남본부, 세계노동절 대회 열어... 향기세상 2019.05.02 9
225 [데스크칼럼]경남에너지와 경남도 향기세상 2019.05.01 6
224 환경미화원 죽음에 창원시청 앞 장송곡 틀어 '진상조사' 촉구 향기세상 2019.05.01 95
223 새벽에 혼자 작업하던 환경미화원 숨진 채 발견 향기세상 2019.04.26 3
222 ‘사법농단’ 추가 공개 문건도 ‘전교조 법외노조’ 거래 재확인 향기세상 2018.06.12 9609
221 김명환 위원장, ILO총회서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삭감법’ 규탄 향기세상 2018.06.12 666
220 민주노총, 2018년 하반기 총파업 포함한 총력투쟁 전개 결의 향기세상 2018.06.12 679
219 일반노조 "간접고용 없는 창원시 위해 석영철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61
218 권영길·노회찬 "민주노총 (지지)후보를 추천합니다" 향기세상 2018.06.07 55
217 한국노총·민주노총 경남본부, 박종훈 교육감 후보 '지지' 향기세상 2018.06.07 90
216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법안,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해야" 향기세상 2018.06.07 40
215 "소득주도형 성장하겠다더니, 최저임금을 줬다 뺏나" 향기세상 2018.06.07 40
214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민주당의 공약 파기" 향기세상 2018.06.07 40
213 "북미 지금까진 몸풀기, 이제 본격 대화할 기회" 향기세상 2018.06.07 41
212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반대 목소리 높아 향기세상 2018.06.07 40
» 부산 노동자상 철거 요구에 시민사회 반발 향기세상 2018.06.07 46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