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빗속 노동자들의 외침 '외자기업 횡포 박살'

마산자유무역관리원 마당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열어
16.09.02 20:48l최종 업데이트 16.09.02 20:48l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는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비가 내리는 속에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집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에서 양성모 금속노조 한국산연지회장 등 3명이 삭발식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비가 계속 내렸지만, 노동자와 시민들은 '외자기업 횡포박살', '정리해고 분쇄'를 외쳤다.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 마당.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의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집회가 열리는 동안 내내 비가 내렸다.

비옷을 입은 노동자와 시민 700여 명은 1시간 30분 동안 집회를 열었다. 노래와 율동 공연, 발언 등에 이어, 마지막에 조합원 3명이 삭발식을 하는 동안 여성들은 내리는 비처럼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다.

ad
일본 산켄전기(Sanken Electric Co. Ltd)가 1973년 설립한 '한국산연'은 오는 9월 30일 생산직 정리해고를 앞두고 있다. 전기기계기구를 생산·판매해온 업체는 경영상의 이유를 들어 영업부문만 유지하기로 했다.

69명이던 생산직 직원은 지난 2월 회사의 정리해고 발표 이후 절반 가량인 34명이 희망퇴직으로 회사를 떠났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한국산연지회 조합원 35명은 '정리해고 철회' 투쟁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 3월 지역 일부 정당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를 꾸렸고, 이날 집회를 연 것이다.

양성모 금속노조 한국산연지회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회사는 임금 삭감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가 요구하는 임금삭감 규모를 종합해 보면 107.3%를 깎아야겠다는 것이다. 어처구니 없다"며 "지난해부터 50여 차례 교섭을 하고 있지만, 회사는 모든 책임을 노동자한테 전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는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비가 내리는 속에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집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비가 내리는 속에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집회에서 모듬북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김은형 조합원은 '편지'를 통해 "우리가 잡은 손 놓지 말고 서로를 믿고 지키며, 한 발씩 나아가자. 무더운 여름날도 어느 날 갑자기 가을이 되듯, 우리에게도 문득 눈 앞에 '희망'이 놓일 것이다. 승리해서 현장으로 돌아가 웃으며 오늘을 이야기하는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며 "우리 손으로 반드시 현장의 기계를 돌릴 것"이라 말했다.

김재명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규탄발언에서 "자신이 죽을 날을 잡아 놓은 사형수의 심정은 어떨지. 해고는 살인이라 했다. 자신이 해고되어야 할 날짜를 잡아놓은 노동자의 심정은 어떻겠나"며 "그런데 우리가 함께 모여 있으니 희망이다. 저들이 아무리 우리를 공장 밖으로 밀어내도 동지들이 함께 하면 공장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박홍진 노동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한국산연 노동자들은 피말리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자본은 끊없이 탐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노동자가 함께 해서, 어떻게 하든 정리해고를 막아내야 할 것"이라 말했다.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비가 내리는 속에 3명의 동지들이 삭발을 했다. 더 마음이 무겁다. 오늘을 계기로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전열을 정비하겠다"며 "시민사회뿐만 아니라 안상수 창원시장, 국회의원, 경남도의원 등이 나섰는데도 회사는 요지부동이다"고 말했다.

그는 "잘못된 정리해고와 노동탄압을 하려거든 산켄전기는 보따리를 싸서 일본으로 가야할 것"이라 말했다.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비가 내리는 속에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집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는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비가 내리는 속에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집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는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비가 내리는 속에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집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에서 조합원들이 율동공연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에서 조합원들이 율동공연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에서 양성모 금속노조 한국산연지회장 등 3명이 삭발식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에서 양성모 금속노조 한국산연지회장 등 3명이 삭발식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한국산연 정리해고 반대 경남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6시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앞에서 연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에서 양성모 금속노조 한국산연지회장 등 3명이 삭발식을 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대형매장, 시민 안전은 뒷전이고 갑질은 풍성" 향기세상 2016.09.07 309
» 한국산연 노동자 살리는 희망대행진 열려.... 향기세상 2016.09.07 329
34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산업 살리기 경남공동대책위 출범 향기세상 2016.09.02 397
33 8/22~23, 민주노총 사상 첫 정책대의원대회 향기세상 2016.09.02 355
32 [민주노총 경남본부] "창원시, 방문간호사 노조간부 미행에 사과해야" 향기세상 2016.08.19 389
31 창원시, 렌트차량으로 여성 방문간호사 미행 향기세상 2016.08.19 390
30 [포토] "우리의 투쟁으로 노동의 승리,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새 역사 열어나가자!"'사드 한국배치 철회!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6.15 10.4 공동선언 이행! 8.15 전국노동자대회' 향기세상 2016.08.16 382
29 [포토] 2016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남측 결승전 개최"남북 노동자들의 약속 반드시 지켜질 것" "서울 하늘 아래서 꼭 만납시다" 향기세상 2016.08.16 394
28 "갑을오토텍 공권력 투입은 갑을자본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 향기세상 2016.08.16 382
27 민주노총 중앙통일선봉대, '사드배치 철회' 외치며 전국적 투쟁 3일차 향기세상 2016.08.16 415
26 "도로공사는 이지로드텍과 위탁계약을 해지하라" 향기세상 2016.08.12 356
25 갑을오토텍의 진실 향기세상 2016.08.12 357
24 카드뉴스_사드 한국배치, 이래서 안되요! 향기세상 2016.07.27 426
23 <펌> 22일 일반노조 노동실천단 활동 기사 향기세상 2016.07.25 432
22 [포토]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원 인상 촉구 공동행동 결의대회 향기세상 2016.07.07 485
21 민주노총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비정규직 철폐!" 향기세상 2016.06.28 339
20 최저임금 대폭인상, 세계적 추세입니다! 향기세상 2016.06.27 421
19 검찰의 8년 구형, 한상균의 '꿈' 향기세상 2016.06.27 1397
18 복마전 청소행정 ‘위법 고치기’ 10년 분투기 향기세상 2016.06.24 166
17 지자체에 최저임금법 준수하라면서…인상 회피 방안 알려준 노동부 향기세상 2016.06.24 157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