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소식

  • 메인뉴스
  • 공지사항
  • 보도/성명
  • 노조일정
  • 소식지new
검색하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여 주세요.

메인뉴스

87년 노동자대투쟁 30년, 다시 노동 중심에 서려면?

금속노조 경남지부 '기념토론회' 열어... 오는 30일 '문화제' 열기로
17.08.22 19:01l최종 업데이트 17.08.22 19:01l

    

"우리가 바로 민주노조의 출발점, 다시 노동의 중심에 서다."

창원 노동자들의 다짐이다. '87년 노동자대투쟁' 30년을 맞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기념사업을 벌이며 "다시 노동의 중심에 서겠다"고 선언한 것.

87년 노동자대투쟁 당시 옛 마산과 창원지역 노동자(노조)들은 '마창노련'을 결성해 다양한 투쟁을 벌였다. 이같은 활동을 밑바탕 삼아 민주노총이 출범했다.

ad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22일 저녁 창원노동회관 강당에서 "노동운동의 현재와 미래"라는 제목으로 '87년 노동자대투쟁 30년 기념토론회'를 열었다.

김성혁 금속연구원은 "사회적 교섭으로 사회운동적 노동운동의 부활"이란 주제로 발제했다. 그는 "87년 노동자대투쟁은 저임금, 장시간노동, 전근대적 노무관리에서 억압받던 노동자들의 인간선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87년 노동자대투쟁의 성과로, 비로소 노동조합이 사회적으로 인정되었으며, 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등 노동조건도 획기적으로 개선되었다"며 "30년을 맞아 그 정신을 계승하고 우리 자세를 새롭게 하고 정체되어 있는 노동운동을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과거 민주노조의 교두보였던 현장조직도 많은 부분에서 건강성을 상실하고 있다"며 "현장조직의 주요한 임무였던 활동가 발굴과 육성이 무력화되어 있고, 집행부를 견인하여 장기적인 운동전략을 추진하기 보다는, 단기적인 성과를 둘러싼 과도한 집행권 경쟁으로 조직적 단결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또 사회적 대화기구를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정체된 노동운동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교섭을 통한 사회운동적 노동운동의 부활을 주요한 대안으로 제시한다"며 "이는 제도 개선으로 전체 노동자의 이해를 대변할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이라 했다.

김 연구원은 "사회적 교섭의 유용성이 높아졌다"며, 현재 활용 가능한 사회적 대화기구로는 최저임금위원회, 일자리위원회, 4차산업혁면위원회, 노사정위원회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산별운동 강화도 제시했다. 그는 "사회적 대화기구와 산별교섭을 병행해서 보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중층적 교섭구조에서 산별교섭으로 연결되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사회적 대화기구가 구성되고 여기서 산업과 일자리 등의 문제를 다루게 되면, 자연스럽게 사회양극화 문제와 비정규직 문제, 노동시간 단축, 교대제, 임금체계 개편 등과 연관되게 된다"며 "이런 내용은 사실상 산별교섭의 의제와 같다. 중앙 차원에서 큰 틀을 합의하면 산업과 업종, 지역, 기업별로 세부 논의가 진행되게 된다"고 말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87년 노동자대투쟁 30년 기념토론회와 문화제’를 연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87년 노동자대투쟁 30년 기념토론회와 문화제’를 연다.
ⓒ 금속노조 경남지부

관련사진보기


김정호 "노조 활동을 활성화시켜야"

김정호 (사)미래를준비하는노동사회교육원 소장은 "마창지역 금속 노동자의 투쟁"에 대해 발제했다. 김 소장은 "노동자 대투쟁의 결과 노동 현장에서는 임금인상과 더불어 근로조건이 대폭 개선되었다"고 했다.

김 소장은 "외환위기 이후 본격적으로 진행된 신자유주의적 구조조정과 노동통제 전략에 맞닥뜨리면서 지역의 대기업 노조들은 정규직 신규채용 중단과 축소로 인한 조합원 수 감소, 조합원들의 노조 활동 참여 저조로 인해 활동이 크게 위축되었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현재 한국의 노동운동은 노동조합이 누구의 조직이고 무엇을 위한 운동인가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면서 노동조합운동의 정체성이 크게 흔들리고 있는 실정"이라며 "무엇보다도 대중조직을 다시 추슬러 지도력을 바로 세우고, 조합원의 참여를 높여 노조 활동을 활성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발제에서 "세대가 교체된 시간, 새로운 세대를 위한 노동운동으로 혁신하고 변화해야 한다"며 "현장의 임금인상 투쟁을 넘어 사회적 불평등구조 철폐투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공장 안 노동자들의 임금과 복지를 지역과 사회적 임금과 복지로 확대하는 실천을 만들어 가야 한다"며 "지역공동체 사회에서 안전한 사회, 공정한 사회를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연대를 실천하고 노동자 민중의 정치세력화의 길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흥석 전 마창노련 의장과 진환 금속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사무장 등이 토론했다.

한편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87년 노동자대투쟁은 '노동자도 인간이다'라는 노동자의 인간선언이자, 폭발적인 노동조합 결성으로 투쟁으로 쟁취한 투쟁"이라며 "87년 노동자대투쟁의 결과로 결성된 마창노련의 역사를 이어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오는 30일 오후 6시30분 창원대 종합교육관에서 "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투쟁문화제"를 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 [모이] "새로운 세상 길을 걷자!", 울산 탈핵 퍼레이드 향기세상 2017.09.13 93
127 "진보세력 부상 막으려 윤종오 국회의원 탄압" 향기세상 2017.09.13 94
126 "국방과학연구소는 비정규직 해고 연구소인가?" 향기세상 2017.09.07 113
125 경남 진보단체 "사드 추가 배치는 촛불정신 위배" 향기세상 2017.09.07 89
124 창원우체국, 질병 앓는 집배원 강제구역변경 논란 계속 향기세상 2017.09.06 98
123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 “한국정부 ILO 협약 비준 약속, 국제사회가 기대하고 있다” 향기세상 2017.09.06 80
122 고용노동부, '부당노동행위' 한화테크윈 압수수색 향기세상 2017.09.05 75
121 민주노총-진보정당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힘 모으기로" 향기세상 2017.09.05 74
120 문 대통령-아베 총리 통화에, 진보단체 "남북대화부터" 향기세상 2017.09.05 67
119 홍준표 '불통 상징' 대형화분 철거에 도민들 "속이 다 시원" 향기세상 2017.08.25 101
118 새민중정당 경남도당 "내년 지방선거, 정면돌파" 향기세상 2017.08.25 97
117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취임 후 첫 민주노총 방문 향기세상 2017.08.25 93
116 노조파괴와 부당노동행위의 총 본산 국정원을 해체하라!해체하라 향기세상 2017.08.24 109
115 "더이상 끌려가지 않겠다" 새민중정당 창당 눈앞 향기세상 2017.08.24 76
114 '4명 참사' STX조선 중대재해, 원청 책임 밝혀지나 향기세상 2017.08.23 756
» 87년 노동자대투쟁 30년, 다시 노동 중심에 서려면? 향기세상 2017.08.23 671
112 법원 "근로면제 노조 간부, 고정 연장수당 지급" 판결 향기세상 2017.08.23 757
111 STX조선 폭발 현장감식 벌여... 노동부 '특별감독' 실시 향기세상 2017.08.23 758
110 "STX조선 참사, 국민참여사고조사위 구성해야" 향기세상 2017.08.23 670
109 STX조선, 폭발사고 사망자 4명은 모두 하청 노동자 향기세상 2017.08.23 747

문의메일 : pongrim@gmail.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XE Login